광고

현대·벤츠 등 7개사 39개 차종서 제작결함 발견...국토부, 자발적 시정조치(리콜)

신재환 기자 | 입력 : 2023/04/21 [10:39]

▲ 현대·벤츠 등 7개사 39개 차종서 제작결함 발견...국토부, 자발적 시정조치(리콜)     ©

 

[뉴스파고=신재환 기자] 현대자동차가 생산한 그랜저를 비롯한 총 7개사 39개 차종에 대해 자발적 리콜조치가 내려졌다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는 현대자동차㈜,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테슬라코리아(유), 혼다코리아㈜, 스텔란티스코리아㈜, 비엠더블유코리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2만9875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21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현대자동차㈜에서 제작, 판매한 그랜저 GN7 HEV 14,316대(판매이전 포함)는 전자식 브레이크 소프트웨어의 설정 오류로 스마트크루즈컨트롤 기능 주행 중 오르막 경사로에서 앞 차량의 정차로 인한 차량 정차 시 후방 밀림 현상이 발생하여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고, 아이오닉5 18대(판매이전 포함)는 2열 왼쪽 좌석 등받이 각도 조절장치(리클라이너)의 용접 불량으로 차량 충돌 시 좌석 등받이가 접히거나 펴짐으로 인해 탑승자가 상해를 입을 가능성이 확인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그랜저 GN7 HEV는 다음달 2일부터, 아이오닉5는 오는 27일부터 현대자동차㈜ 하이테크센터 및 블루핸즈에서 각각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를 받을 수 있다.

 

 

다음으로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GLE 400 d 4MATIC Coupe' 등 14개 차종 7069대는 뒷문 창틀(트림 바)의 고정 불량으로 주행 중 해당 부품이 차체로부터 이탈되어 뒤따라오는 차량의 안전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고, GLE 450 4MATIC 등 12개 차종 3340대는 에어컨 응축수 배수 호스 연결부의 조립 불량으로 응축수가 운전석 및 조수석 바닥으로 유출되고, 이로 인해 각종 전기장치의 합선을 유발하여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되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21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수리 등)를 받을 수 있다.

 

또 테슬라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모델S 등 2개 차종 2,539대는 배터리관리장치 소프트웨어의 오류로 배터리 상태 진단이 제대로 되지 않아 주행 중 동력이 차단되고, 이로 인해 차량이 멈춰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되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4월 18일부터 무상으로 개선된 소프트웨어 원격 자동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혼다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ACCORD 1591대는 전자식 브레이크 소프트웨어의 오류로 사고 발생 시 사고기록장치에 일부 데이터가 저장되지 않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돼 우선 수입사에서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를 진행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하여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해당 차량은 21일부터 혼다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다음으로 스텔란티스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①짚랭글러 400대는 차량 하부 프레임 설계 오류로 연료탱크 부근에 불필요한 볼트가 장착되어 차량 충돌 시 연료탱크에 충격을 주고, 이로 인해 연료가 누유되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고, DS7 Crossback 2.0 BlueHDi JJEHZ 332대는 차량 뒤쪽의 테일램프 조립 과정 중 수분 등의 유입을 차단해 주는 부품이 장착되지 않아 테일램프 내로 수분 등이 유입되고, 이로 인해 제동등 등이 작동되지 않아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되어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짚랭글러는 오는 24일부터, DS7 Crossback 2.0 BlueHDi JJEHZ는 4월 20일부터 스텔란티스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각각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수리 등)를 받을 수 있다.

 

이어 비엠더블유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218d Active Tourer 등 4개 차종 248대(판매이전 포함)는 제조공정 중 뒷좌석안전띠가 차량 실내 하단부에 끼인 채로 제조되어 사고 시 좌석안전띠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고, 이로 인해 탑승자가 상해를 입을 가능성이 확인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4월 26일부터 비엠더블유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마지막으로,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디펜더 130 D300 등 2개 차종 22대(판매이전 포함)는 3열 좌석 등받이 고정장치의 제조 불량으로 3열 좌석에 어린이보호용 좌석(카시트)을 장착한 경우 충돌 사고 시 좌석의 반동으로 인해 탑승 어린이가 상해를 입을 가능성이 확인되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4월 28일부터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해 각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현대자동차㈜(☎ 080-600-6000),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080-001-1886), 테슬라코리아(유)(☎ 080-617-1399), 혼다코리아㈜(☎ 080-360-0505), 스텔란티스코리아㈜(짚:☎ 080-365-2470, 푸조:☎ 080-365-1200), 비엠더블유코리아㈜(☎ 080-700-8000),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080-894-1000)로 문의하면 상세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