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찰청, 어린이보호구역 '노란색 횡단보도' 등 안전시설 강화

신재환 기자 | 입력 : 2023/05/17 [16:18]

 

[뉴스파고=신재환 기자] 앞으로 어린이보호구역 내 노란색 횡단보도가 설치되는 등 안전시설이 강화될 전망이다.

 

윤희근 경찰청장은 17일 서울 구로구 소재 덕의초등학교를 찾아 어린이보호구역의 주요 안전시설을 점검하고 학부모・학교 관계자 등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윤석열 정부 출범 1년을 맞아 경찰청의 주요 국정과제*인 ‘국민이 안심하는 생활안전을 확보’하고자 하는 의지를 다지고, 국민의 다양한목소리를 수렴해 경찰청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것으로, 경찰청은 안전한 등하굣길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올해 초 어린이보호구역의체계적 관리를 위한 안전시설 등의 실태조사를 의무화하고 통합관리시스템을구축하는 내용의 도로교통법 개정을 완료한 바 있다.

 

경찰청은 올해 하반기에 ‘노란색 횡단보도’, ‘어린이 보호구역 기·종점 노면 표시’를 도입하고 ‘방호울타리’ 설치를 확대할 예정이다.

 

노란색 횡단보도란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운전자가횡단보도의 색깔만으로도 어린이 보호구역임을 명확하게 인식할 수 있도록 횡단보도를 노란색으로 색칠해 보호구역 인식률을 높인 시설물로, 지난해 전국 7개 시·도 12개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3개월간 시범 설치한 결과 보행자 및 운전자 모두의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 보호구역 기・종점 노면 표시’는 시인성 향상을 위해 보호구역이 시작되거나 끝나는 지점에 설치하는 노면 표시로, 보호구역이 시작되는 지점에는 기점표시, 끝나는 지점에는 종점 표시를 각각 설치한다.

 

‘방호울타리(가드레일)’는 교통사고로부터 보행자 등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설치하는 시설로 특히 학교 주변 어린이 보행자의 안전에 필수적인 만큼 도로교통법 개정 등을 통해 설치를 확대할 예정이다.

 

윤 청장은 이날 서울 최초로 ‘노란색 횡단보도’가 설치된 덕의초등학교를 찾아 안전시설을 점검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는 한편, 등교하는 어린이들에게 안전용품(가방 커버, 반사지 등)을 직접 달아주고 함께 횡단보도를 건너며 교통지도를 했다.

 

신도림중학교 김홍배 교장은 “오늘 경찰청장의 방문을 기점으로 앞으로 학교와 경찰이 더욱 자주 소통하고 정보를 교류하여 학교폭력을 근절하고 피해학생을 지켜나가는 데 힘을 합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경찰청은 덕의초등학교 간담회와 신도림중학교 학폭 예방교육에서 나온 국민의 소중한 의견을 주요 정책에 반영키로 하였고, 앞으로도 윤석열 정부의치안 관련 국정과제 이행현황을 꾸준히 점검해 나갈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