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자녀 채용 특혜 의혹' 중앙선관위 사무총장·사무차장 동시 사퇴

신재환 기자 | 입력 : 2023/05/25 [14:57]

 

▲ '자녀 채용 특혜 의혹' 중앙선관위 사무총장·사무차장 동시 사퇴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자녀채용 특혜의혹으로 물의를 빚어온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박찬진 사무총장과 이봉섭 사무차장이 동시에 사퇴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5일 오전 현안 관련 긴급 위원회의를 개최해고 "최근 드러난 미흡한 정보보안 관리 및 고위직 간부들의 자녀 채용 특혜 의혹 등으로 국민들께 큰 실망과 걱정을 끼쳐 드린 점에 대해 그 책임을 깊이 통감한다"며 "앞으로도 계속하여 진상 규명 및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노력을 다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송 사무차장의 자녀는 각각 2022년과 2018년 근무하던 지방공무원으로 근무하다가 선관위 경력직 공무원으로 채용된 사실로 자녀 특혜 의혹이 제기됐으며, 이에 두 총장과 차장은  "국민적 비판과 지적을 겸허히 수용하고, 현재 진행 중인 특별감사 결과에 상관없이 현 사태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사퇴이유를 밝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사무총장·차장의 사퇴와 상관없이 현재 진행 중인특별감사 및 자체 전수조사를 통해 전·현직 공무원의 자녀 채용 관련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그 결과에 따라 징계 또는 수사 요청 등 합당한 모든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며 "동시에 이미 합의한 선관위 정보보안체계에 대한 국가정보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 외부기관과의 합동 보안컨설팅 절차도 신속하고 차질없이 진행키로 했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