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논산시, 2023년도 미래인재 양성교육 수료식 개최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3/09/25 [10:10]

▲ 논산시, 2023년도 미래인재 양성교육 수료식 개최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논산시(시장 백성현)와 건양대학교(총장 김용하)가 ‘100만 디지털 인재 양성’이라는 국정과제에 발맞춰 야심차게 기획한 ‘2023년도 논산시 미래인재 양성교육’의 첫 과정이 50명의 수료생을 배출하며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지난 4월 개강 이후 약 5개월간의 교육과정에 참여한 관내 중학생 30명 및 고등학생 20명과 함께 지난 23일 오전 건양대학교 자연학관 다빈치홀에서 수료식을 개최했다. 교육 대상자 50명은 주에 4시간, 11회 교육의 단계를 밟았다.

 

수료식에 참석해 축사를 전한 백성현 논산시장은 "건양대와 항구적 협업을 이뤄가며 미래인재 양성교육 시스템을 더욱 고도화하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이어 “전에 없던 첨단교육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은 민선8기 논산시의 핵심 목표였음은 물론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씨앗을 뿌리는 일”이라며, “지방소멸 위기극복의 선두에 설 창의적 지역인재를 육성하고 양질의 일자리 시장으로 인도하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논산시와 건양대, 논산계룡교육지원청은 지난해 11월 디지털 인재 육성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각 협약 주체들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지역인재를 길러내야 한다는 하나의 의지 속에 새로운 교육망을 만들고자 머리를 맞댔고, 단발성 체험형식이 아닌 기초 이론과 실습이 병행되는 체계를 구축해 지난 4월 15일 첫 수업을 열었다.

 

논산 내의 8개 중학교, 7개 고등학교에서 모인 학생들은 단계별 과정을 통해 코딩ㆍ인공지능ㆍ메타버스 등 4차산업의 화두이자 미래기술의 기초가 될 지식을 두루 학습했으며, 특히 지역 내외의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강사 역할을 도맡아 중ㆍ고등학생 맞춤형 교육을 펼쳤다.

 

논산시는 첫 과정에서 발견된 개선점과 첨단 산업 분야의 정보 동향을 유심히 살피며 미래인재 양성교육망을 업그레이드하는 가운데 지속ㆍ정기화한다는 계획이며, 아울러 충남 남부권 5개 시군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미래인재 양성 협력 약속을 맺으며 충남도의 4차산업 꿈나무들이 논산에서 학습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의지를 천명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