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전시, 이종수 미술관 건립 관련 학술토론회 개최

이원규 기자 | 입력 : 2023/11/20 [10:03]

▲ 대전시, 이종수 미술관 건립 관련 학술토론회 개최  © 뉴스파고

 

[뉴스파고=이원규 기자] 대전시는 지난 17일 시립미술관에서 전국 미술계 전문가 5인이 참석한 가운데 이종수 미술관 건립 관련 학술토론회를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故 이종수 선생의 작품세계와 작가정신을 기리고 대전의 문화지형도를 새롭게 만들기 위해 추진 중인 이종수 미술관 건립 및 운영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에는 ▲권미옥 대구미술관 학예연구실장 ▲황지영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김보라 성북구립미술관 관장 ▲서주영 서울시립북서울미술관 학예과장▲변길현 광주시립미술관 학예연구실장이 참석했다. 모두 미술관 운영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경험이 있는 현장의 베테랑 실무자들이다.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미술관 설립과 관객·커뮤니티 설정 ▲미술관 운영과 미래 실천 전략 ▲미술관의 사회적 전환과 정체성 개발 등에 대한 구체적인사례를 공유하며 열띤 토론을 벌였다.

 

권미옥 대구미술관 학예연구실장과 김보라 성북구립미술관장은 “이종수 작가의 작업 세계와 정신을 기리기 위해서는 작가 연구가 필수적으로 수반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변길현 광주시립미술관 학예연구실장과 서주영 서울시립북서울미술관 학예과장은 “문체부 사전평가 문턱을 넘기 위해선 건립 타당성 논리를 좀 더 세밀화하고 미술관 종합 운영 계획을 보완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강유진 대전시 문화정책팀 학예연구사는 “19세기와 20세기를 거치며 표준화된 미술관 현실에 대한 성찰도 필요하다. 이종수 미술관은 작가의 정신을 기리며 미래 지향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실천 전략을 짜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기수 대전시 문화관광국장은 “이종수 선생의 작품세계와 미술관의방향 및 설립을 논의한 8월에 이어 두 번째로 토론회를 개최했다”며, 이종수 미술관의 정체성과 설립당위성을 확보해 내년 1월 문체부 사전평가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