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금주의 시] 낭만고양이

김영애 시인 | 입력 : 2024/02/07 [09:55]

  © 김영애 기자

 

낭만고양이

 

적당한 애교로 배부르고 따숩게 지냈어

인간들은 정말 자기가 좋아서 가르렁거리며 옆에 있는 줄 알아

 

내가 누구인지 궁금했어

혹시 백두산 호랑이는 아니었을까

이제부터는 나를 찾아 나서기로 했어

산이든 바다든 떠나야 해

고심 끝에 태평양으로 이어지는 남쪽 어느 포구로 왔어

처음에는 인심 좋은 낚시꾼이 던져주는 고기와 자유를 누렸어

더는 애교를 부리지 않아도 되었어

뜻을 같이하는 친구들이 하나 둘 모여들고 우리는 대가족이 되었어

이제 그들이 던져주는 것만으로는 살 수가 없어

결단이 필요해

 

갑오징어 잡아서 배를 만들고

떠 다니는 수초를 그물 삼고

방파제에서 본 낚시줄로 그물을 기워

바다로 갈거야

도망치는 고기는 수염으로 제압하고 양펀치로 잡으면 돼

 

자, 입수 할 시간이야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