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제13대 한국예총 천안지회장에 '현남주' 현 회장 당선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4/02/26 [09:29]

▲ 제13대 한국예총 천안지회장에 '현남주' 현 회장 당선     ©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한국예총천안지회(이하 천안예총) 제13대 회장에 현남주(63) 現 회장이 당선되면서 4선 연임에 성공했다.

 

천안예총은 지난 24일 백향회관에서 50명의 대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2024 천안예총 정기총회를 열고 단독으로 입후보한 현남주 후보를 만장일치로 추대했다. 

 

천안예총에 소속된 문인, 미술, 음악, 연극, 국악, 무용, 연예, 사진, 영화협회 등 9개 협회 소속 대의원들의 투표로 이뤄진 이날 임원 선거에서 현남주 現 천안예총지회장이 단독 출마함에 따라 신임투표로 진행해 만장일치로 재추대 된 것.

 

이번 당선으로 연속 4선 연임에 성공한 현남주 회장은 2024년 3월1일부터 2028년 2월28일까지 임기를 수행하게 된다.

 

현남주 후보는 ‘천안예총을 더 단단하게’라는 캐치프레이즈로, 천안예총 아트뱅크 신설, 9개협회 사업비 증액, 천안예술인의 날 신설, 천안예총 40년사 발간, 각 분야별 예술인상제정 등 12가지 사업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천안에서 출생해 목원대학교와 단국대학교 교육대학원을 졸업한 현남주 회장은 대학에서 조각을 전공하고 대학원에서 서양화를 전공한 후, 조각가와 서양화 가로 널리 알려진 중진작가로, 10여 년간 대학에서 후진 양성을 해오면서 23 차례의 개인전과 1500여 회의 초대전 등 왕성한 작품 활동을 해오고 있으며, 이러한 작품 활동으로 '대한민국 예술문화상'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한편 천안예총은 9개지부 1천여 명의 정회원과 2천여 명의 예술동호인이 활동하고 있으며, 예술인의 창작활동과 지역예술문화 발전을 위해 1984년 설립 인준된 단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