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충남도, 2024년 위생과장회의 개최

방영호 기자 | 입력 : 2024/02/29 [11:01]

 

▲ 충남도, 2024년 위생과장회의 개최  © 뉴스파고

 

[뉴스파고=방영호 기자] 충남도는 29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도·시군 위생과장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4년 위생과장 회의’를 개최했다.

 

도는 올해 업무 추진계획 설명, 시군 특수시책 발표, 토론 등의 순으로 이번 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서 도는 △음식점 위생등급제 활성화 △충남형 더(The) 안심식당 운영 철저 △전국 요리경연대회 △식중독 예방 및 관리 강화 △안전한 식품 유통 환경 조성을 위한 점검 강화 등 올해 식품·공중위생 분야 중점과제를 시군과 공유했다.

 

또 식중독 발생 최소화를 목표로 식중독 예방 교육·홍보와 함께 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식재료 공급업체 점검을 강화하고 더 촘촘한 식중독 예방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도는 2017년부터 시행 중인 음식점 위생등급제 활성화를 위해서 포상(인센티브), 컨설팅 등 행정적인 지원도 강화해 올해 위생등급업소 700개소를 신규 지정할 계획이다.

 

이어 도와 시군은 △유량(K-food) 음식문화 특화 거리 조성(천안시) △위생등급제 확대를 위한 사전 컨설팅(보령시) △음식점 등 위생 및 친절 교육 지원사업(부여군) △식품접객업소 주방 환경 개선사업(예산군) △배달음식점 안심주방 만들기 사업(태안군) 등 시군 주요 특수시책을 공유하고 식품·공중위생 발전을 위한 의견을 주고받았다.

 

이동유 도 복지보건국장은 “식품 안전망을 확대하고 외식문화의 수준을 끌어올려 도민에게 안심 먹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시군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