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금주의 시] 그 사람

김영애 시인 | 입력 : 2024/04/03 [09:52]

  © 김영애 시인

 

 

       그 사람 

 

 

       떨림이다


       울림이다

 

       손가락 하나 까닥할 수 없는

       두려움이다

 

       날마다 물주던 내 장미

       타 죽어도 모르는

       맹목이다 

 

       '항가새' 김영애. 도서출판 경남. 2013.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