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금주의 시] 낙화, 봄

김영애 시인 | 입력 : 2024/04/17 [09:54]

  © 사진: 박점숙

 

      낙화, 봄

 

 

      피우긴 어려워도
      지는건 순간이네

 

      꽃 진다고 섧어마라

      지고나면 열매맺지

 

      열매가 익거들랑

      한백년 묵혔다가

 

      꽃잎 날리는 날

      다시 피우는

 

      우리의 봄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