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공주시, ‘금강 옛 뱃길 복원사업’ 좌초 위기

- 공주시의회, 1회 추경에서 용역비 6억 원 전액 삭감
금기양 기자 | 입력 : 2024/04/24 [10:40]

 

▲ 공주시,금감 뱃실 복원사업 중단위기   © 금기양 기자


[대전·세종=뉴스파고 금기양 기자] 공주시가 관광·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 중인 금강 옛 뱃길 복원사업이 중단될 위기에 처했다.

 

24일 공주시에 따르면 금강의 옛 뱃길을 복원해 공주에서 세종까지 황포돛배가 오가는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비 6억원을 반영, 공주시의회에 상정했으나 예산심사 과정에서 전액 삭감됐다.

 

이 사업은 금강 공주보에서 세종보까지 16km 구간에 선착장과 쉼터 등을 조성하고 황포돛배와 수륙 양용 버스를 운행, 지역 관광과 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이다.

 

공주시는 총사업비 약 80억을 투입해 2026년 상반기까지 뱃길을 복원하고 금강에 배를 띄우려 했다.

 

인근 세종시 및 부여군과도 긍정적으로 협의가 진행되면서 향후 3개 시군이 뱃길로 연결되는 청사진도 그려졌으나 이번 예산 삭감으로 전면 중단 위기에 놓였다.

 

또한, 지난달 공주를 방문한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이 사업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의견을 피력한 상황이어서 아쉬움이 더 클 수밖에 없다.

 

황포돛배는 조선 후기부터 1933년 금강철교 건립 이전까지 금강 일대에서 운행됐다.

 

현재는 부여군에서 황포돛배와 39인승 수륙양용버스 2대를 운행하고 있는데 연평균 18만명의 관광객이 이용하면서 약 45억 원의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공주시는 지리적으로 대도시인 대전시, 세종시와 인접해 있어 금강 옛 뱃길 복원 사업추진 시 경제성이 부여군 못지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뱃길 조성에 따른 일자리를 창출함은 물론 금강 인접 지역의 쇼핑, 먹거리, 숙박 등이 활성화되고 이에 따른 지역 세수 증가도 전망됐다.

 

특히, 민선8기 핵심 공약으로 추진하는 시민친화형 금강신관공원 조성사업과 백제문화촌 조성, 금강 국가정원 조성 등 금강과 연계한 굵직한 사업들과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됐으나 차질을 빚게 됐다.

 

공주시 관계자는 예산을 심의하고 확정하는 일은 의회의 고유권한이라고는 하나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야심 차게 추진하려던 핵심사업이 예산 삭감에 발목 잡혀 좌초될 위기에 놓여 매우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금강 옛 뱃길 복원사업이 지역의 성장과 경제 활성화를 견인하는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재탄생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면서 사업이 당초 계획보다 늦춰지게 됐지만 의회 설득 작업을 거쳐 반드시 재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공주시, 옛 금강 뱃길 복원사업 관련기사목록
  • 공주시, ‘금강 옛 뱃길 복원사업’ 좌초 위기
  •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