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금주의 시] 철 길

김영애 시인 | 입력 : 2024/05/08 [09:12]

 

 

       철 길

 

 

       우리는

       두 팔 벌리면 닿을 듯 가까이서

       서로 바라만 보고 있는

       레일의 각기 다른 한 쪽.

 

       아무리 가까이 있어도 만날 수 없어.

       너를 만나려 수 많은 세월을 달려왔지만,

 

       만날 수 없고, 만나서도 안되는 우리는

       그림자마저 가 닿을 수 없는가,

 

       다음 생에서는

       하마 스쳐 닿기라도 할

       건널목이 되자꾸나.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