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금주의 시] 몽당연필

김영애 시인 | 입력 : 2024/05/22 [10:27]

▲ 김영애 시인     ©

 

몽당연필

 

초등학교 짝지, 몽당연필로 쓴 글씨 예뻤네,

나도 예쁜 글씨 쓰고 싶어

몽당연필 받고 새 연필 사주었네.

 

오랜 시간이 지나

나도 예쁜 글씨 쓰게 되었네.

그때 알았지,

 

그가 쓴 예쁜 글씨

몽당연필 때문이라는 것을,

몽당연필 때문이 아니라는 것을.

 

연필을 깎고 심을 다듬는 정도며,

잡는 위치며 팔목 힘의 세기며,

이런 과정을 수없이 거쳤겠구나.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