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휴먼시아 8단지 주민들, 국토부 행복주택 "절대 안 돼"

고층 아파트 아닌 입주당시 약속한 4층 이하의 주택 건설 약속 이행 요구

뉴스파고 | 입력 : 2014/08/20 [00:02]
▲   국토부의 아산 배방지구 내 행복주택 건립 계획 보도자료 배포 이후 촉발된 아산시 배방읍 연화마을 휴먼시아 8단지 주민들의 LH와 아산시 및 국토부에 대한 불만이 극에 달해 있다.   © 뉴스파고

국토부의 아산 배방지구 내 행복주택 건립 계획 보도자료 배포 이후 촉발된 아산시 배방읍 연화마을 휴먼시아 8단지 주민들의 LH와 아산시 및 국토부에 대한 불만이 극에 달해 있다.

19일 오후 8시 휴먼시아 8단지아파트 도서관에는 LH본사 직원과 아산시청 직원, 아산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아산시 의회 배방읍 지역구의원, 아파트 비대위를 비롯한 주민 1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행복주택 관련 설명회 자리가 마련됐지만, 설명회는 주민들의 불만이 극에 달하면서 LH 및 아산시와 국토부를 성토하는 자리로 변해 버렸다.

▲  행복주택과 관련해 설명하는 LH관계자   © 뉴스파고

이 날 LH측은 행복주택의 진행상황에 대해 설명하려 했으나, 주민들은 "행복주택을 추진하기 위한 요식행위라면 들을 필요가 없다. 당초 아파트를 분양할 때 약속했던 원안대로 해 줄 것"을 요구하며 아예 설명을 거부했고, LH측은 "우리는 주민의 의견을 들으러 온 것이지 요식행위를 위해 온 것이 아니다"고 해명한 후, 간신히 몇 컷의 준비한 그림을 보여주며 설명할 수 있었다.

LH측 관계자에 따르면 해당 행복주택 사업은 아산시청에서 신도시활성화를 위해 국토부에 요청한 후, 국토부에서 현 A_9블럭을 후보지로 선정해, 이 사업을 LH에서 시행키 위해 현재는 설계단계이며, 향후 국토부에 사업승인을 신청해 승인을 받아야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또 행복주택과 관련해서는  15층 높이의 아파트를 짓되, 4층 이하의 빌라를 지을 경우 경계선에서 20미터 정도의 이격거리가 있지만, 행복주택의 경우 8단지 아파트의 경계선에서 아파트 높이인 56 미터 정도의 이격거리를 두고 아파트 동별 이격거리도 55~60미터로 충분한 일조권 및 조망권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육시설 및 창업지원이나 부업활동을 계획하고 있지만, 도서관이나 방과후 교실 등 주민이 요구하는 것은 최대한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     © 뉴스파고

하지만 주민들은 "LH와 아산시에서 백화점 입주 및 신도시 개발과 관련한 당초 약속을 이행하지 않아 몇 년째 아파트 값이 오르지 않고 있어 사실상 손해를 보고 있다"며, "또 다시 약속을 어기고 저층주택이 아닌 고층아파트인 행복주택이 들어온다면 주민들의 재산권에 큰 피해를 입는다"고 행복주택을 반대하면서, "이같은 주민의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고 강행될 경우 주민들은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날 주민들은 또 "양천구 노원구 안산시 등에서는 지자체에서 직접 소송을 제기한 상태인데 아산시와 아산시의회 의원들은 너무 미온적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화살을 아산시와 아산시의회에 돌렸다.

▲     © 뉴스파고

이에 아산시 관계자는 "법적 소송을 제기할 수 있는 건인지의 여부를 검토해 보겠다"고 답변한 후, 국토부에 반대하는 주민의견을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유기준 의장과 심상복 의원은 "나도 개인적으로 반대한다. 주민들이 반대한다면 끝까지 반대해 주겠다"고 말했다.

이어 안장헌 의원은 "2주 전 국토부 담당사무관과 통화하며 아산시 주민들이 반대하면 안 할것인가를 묻는 질문에 사무관은 주민들이 반대하면 안 하겠다고 분명히 답변했다"고 밝히며, "국토부에서 이런 주민반대에도 실제 사업을 강행한다면 그 때 가서 시에서 소송을 제기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아산시에는 행복주택이 들어갈 대상지가 많다. 그리고 이 자리(A_9블럭)가 행복주택 자리가 아닌 것은 확실하다. 그래서 아산시에서는 이 자리가 아닌 다른 자리에 하라고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날 설명회는 결국 아산시와 시의원들이 주민의 의견에 따라 주민의 재산권 보호를 위해 힘써 달라고 당부하며 마무리 됐으며, 비대위 관계자는 "다음 주 중에 입주민 등의 반대의견을 담은 진정민원을 국토부 등에 제출하면서 집회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젊은 계층의 주거복지 확충을 위해 연 내 2만 6천호의 행복주택 사업을 승인하고 4천호 이상은 연 내 착공한다고 밝힌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뱀나오는 풀도시 2014/08/26 [17:13] 수정 | 삭제
  • 애초에 원안대로 해라. 개소리하지말고! 내 이눔의 집살때 4층이하 연립이라기에 그거보고 매입했더니 지금은 오도 가도 못하고 다시팔려니 18 아무도 보러안오고 은행이자만 내고있다 181818.이게 신도시냐??욕도 아깝다! 최고의 분양가로 분양하고 지금와서 개소리하고 ~~ 이젠 사기분양 그만좀 해쳐먹어라!!그따위로 하니깐 욕바가지로 먹는거야. 나도 미치긴했다, 18 왜 복기왕이를 뽑았을꼬~~~
  • 아산시민 2014/08/23 [15:58] 수정 | 삭제
  • 늬덜 장난하냐? 화장실 갈때 다르고 들어올때 다르단 말이 딱이네..,. 사랑하는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이라면서 한표줍쇼 표구걸 할땐 언제고, 원하는 자리 앉아있고나니 아산시민의 어려움이나 이런 일에는 나몰라라 하고있고, LH 집이나 똑바로 지어놨으면 욕이라도 덜먹지, 결로에다 주변 환경에다 거기에다 거품 잔뜩끼어다 비싼값에 아파트 팔아놓고 이제는 청사진 원안 고수는 커녕 집값떨어뜨리기 빈민촌 만드니..... 여기가 신도시니 아님 쉰도시니? 세금 다 토해낼래, 아님 일 똑바로 할래?? 신도시 청사진은 장황하게 해놓고 뭐 하나 제대로 실행 하는거 있으면 말이나 안한다.. 신의 직장에서 일하니 늬들이 신인줄 아나? 하는짓 보면 하나같이 한심하고 한숨만 나온다.. 하자보수를 똑바로하니, 아니면 집값을 지켜주기를 하니. 가치를 올려주지는 못할망정 떨어뜨리려고 애쓰고 욕먹으려고 부단히 노력하는 아산시와 LH 누굴위한 집단인지 모르겠다. 원안 고수 안하면 이건 대 아산시민 사기극다!
  • 대망 2014/08/23 [15:41] 수정 | 삭제
  • 아산신도시 청사진에 맞춰 고가에 분양하고 도서관 복지시설등등 실행 안했으면 미이행분에 해당하는 그동안의 손실금은 입주민에게 돌려주고 원안대로 실행해라 아산시는 정말 뭐하는지..
  • 지민엄마 2014/08/22 [16:22] 수정 | 삭제
  • 아산시는 세금내기도 아깝게 일을해주시니..원 살고싶지 않는 아산 분양당시 계약을 밥먹듯 어기는 LH 거기에 동조해버렸던 아산시 그 손해는 아파트 하나 장만하려고 대출받아서 살아가는 서민들입니다. 제대로 일해 주지 않는 나라정치가 공무원~ 제발 누굴 위해 이리.하는건지... 답답합니다. 분양당시 4층을 15층으로 임대아파트로 바꾸겠다는 원안 요구합니다.
  • 심판자 2014/08/21 [16:07] 수정 | 삭제
  • 향후 선거는 당보고 찍지 말고"인물" 보고찍자 민주당 아산에서 발 못부치게하자 실력없는 민주당 허는 일이란게 지금 국회꼬라지만 봐두 ~~~ 난 "진보성향의 시민" 담엔 누굴 찍나???안장헌을 비롯한 모든 시의원들 신도시 문제 다음 표밭으로 밖에 생각 안한다!!! 8단지 사람들아 뭉치세! 서로 험담말고!
  • 아산머냐 2014/08/21 [15:31] 수정 | 삭제
  • 시민이 고통받고 힘들어 하고 행복해하지 않는덕 도대체 누구를 행복하게 하려는거냐. 도대체 입지선정은 아산을 알고 지정한게 맞나싶다. 시장이 모든 책임을 져야한다고 생각한다. 누구를 위한 시장인지.
  • 거지 2014/08/21 [12:59] 수정 | 삭제
  • 아산시 복기왕은 똑바로 해라 돈 냄세만 맡지 말고 정신 똑바로 차리고 초심으로 돌아가 서민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신도시 한번 돌아다녀봐라 이게 도시냐 새금만 갈취하지 말고 돌아다녀봐 기왕아 쏙터진다 기왕아 .
  • 대장 2014/08/21 [12:53] 수정 | 삭제
  • 닥치고 원안고수 하시길 바랍니다
    개 풀 뜨더먹는 소리 하지말고 LH들이 사기분양해서 하면서 까지 ㅇ래야 하?니 십팔 욕도 아깝다.
  • 두아이맘 2014/08/20 [15:27] 수정 | 삭제
  • 당초 아파트를 지을 때 했던 약속대로 해 주세요 이게 뭡니까? 신도시라고 해서 이사왔는데 약속대로 하지는 않고 약속을 지킵시다. 사기분양 하지말고~~
  • 윤지미 2014/08/20 [12:45] 수정 | 삭제
  • 말만 신도시지 발전두없구 행복주택까지..심란합니다..주민들모두한마음으루~왜칩니다~행복주택!!!결사반대!!!!!!!
  • 아이엄마 2014/08/20 [12:17] 수정 | 삭제
  • 살기좋은 고장 아산시인줄 알고 왔는데 아산시에서 시민들을 위해
    일을하지 못하니...
  • 유영운 2014/08/20 [08:50] 수정 | 삭제
  • 행복 주택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아닌 원안 고수의 목소리를 들어주어야하는
    국토부 ,LH, 아산시,아산시 의회 국민을 농락하는 자세 철회하고 존경하는
    자세가 절실히 필요하다..
    당초 계획을 번복해 이익을 추구하려는 국토부,LH,아산시 각성해야하고
    시민들은 누구를 믿고 의지하고 어디에 하소연을 해야할지 답답한 마음입니다.
    그리고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무엇을 어떻게 가르쳐 주어야할지 한가정에
    가장으로서 답답하고....아산시,정부를 믿지 말라 가르쳐야 합니까?
    한숨밖에 나오지 않습니다..
    서로 서로 행복한 도시가 될수 있게 입지 선정부터...
    아산시에 적극적인 동참 필요하다 봅니다...
  • 뉴스파고 화이팅 2014/08/20 [08:35] 수정 | 삭제
  • 아직은 그래도 서민의 의견이 자유롭게 반영되는 언론이 있다는게 한편으론 다행이고, 한편으론 아쉽네요. '뉴스파고'를 지원합니다~~
  • 창공 2014/08/20 [08:26] 수정 | 삭제
  • 이런 중 차대한 일을 직접관련되고,약속했던 4층이하 연립주택을 안짓고.급조된 15층행복주택을 짓는다는 것은 아산시의 탁상행정과 LH의 사업성을 담보로한 거짓분양의 면모를 그대로 보여준 것이다.
  • 달빛소나타 2014/08/20 [08:12] 수정 | 삭제
  • 국토부와 LH는 명심하길 바란다!!!! "이웃과 더불어 행복하게 산다" 이 얼마나 아름다운 일인가!!!!! 하지만//// 애초 국민들과의 약속을 지키라는 거다!!! 한번 파기된 약속은 또다른 약속의 파기로 연속되어질때 천안아산의"허브"역활을 기대했던 신도시는 계획된 신도시가 아닌 "기형적인 괴물도시"로 변형될것임은 분명하다!!!! 이에 원안사수를 강력히 주장한다!!!!
    6년간 방치한 신도시!!!! 행복주택건립이 그 보답일 순 절대 없음을 명심하길 바란다!!!!
  • 탁상행정의 결말 2014/08/20 [08:10] 수정 | 삭제
  • 왜 당초 계획대로 하지않을까?도대체 일을 하는 사람들이 맞나? 기존 입주민도 서민이고 그들의 행복도 지켜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