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유통채널 다양화로 강원 농특산물 6천3백억원 판매

TV 홈쇼핑, 로컬푸드 등 새로운 유통망 발굴
박용수 기자 | 입력 : 2018/01/10 [15:40]
    참고자료
[뉴스파고]강원도는 지난해 홈쇼핑, 로컬푸드 직매장 등 유통채널 다변화를 통해 도내산 농특산물을 6,307억원 판매했다고 밝혔다.

분야별 판매 실적으로 농산물 유통 및 물류효율화를 위해 강원도가 지원하는 맑은청 브랜드의 연합사업단이 2,594억원의 판매실적을 거두었고,

접경지역 군납 도내산 농산물 사용확대를 위해 3차례 간담회 개최 등 지속적인 노력으로 접경지역 군납실적은 1,944억원, 춘천·원주·강릉 등 3개 도매시장에서 1,259억원을 판매 했다.

로컬푸드 직매장 9개소, 장터운영 17회, 농업인 새벽시장 3개소 등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 운영에는 총 2,445명의 농업인이 참여해 403억원의 매출을 달성 했고, 처음 추진한 TV 홈쇼핑은 11개업체가 참여해 7억원의 매출과 서울에 위치한 농수특산품 진품센터는 매장운영과 문화장터 등을 통해 100억원의 판매실적을 나타내었다.

2018년 도에서는 “대형 거래처 확보와 롯데, 홈플러스, 이마트 등 유통 빅3 활용, 신유통 경로확대 및 지역 농산물 소비촉진을 통해 7,000억원의 판매목표를 계획하고 있으며, 농가소득 전국 1위 조기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