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마트와 함께하는 1회용품 사용 억제 캠페인 연중 추진

박성복 기자 | 입력 : 2019/06/05 [11:55]

▲ 1회용품 사용 억제 캠페인 장면     © 뉴스파고

 

[뉴스파고=세종/박성보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정부의 쓰레기 발생 억제 정책에 부응하고 환경보호와 자원절약을 도모하기 위해 ‘마트와 함께하는 1회용품 사용 억제 캠페인’ 등을 연중 추진한다.

    

이번 캠페인은 장바구니, 재사용 봉투 등 환경사랑바구니 보급 및 사용 활성화를 통해 1회용 비닐 사용 억제에 대한 시민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추진된다.

    

특히 이번 캠페인에는 시민들이 자주 찾는 이마트, 홈플러스, 관내 슈퍼마켓 등이 동참해 보다 많은 시민들의 1회용품 사용 자제 실천을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시는 YMCA, 캠페인 참여 슈퍼마켓 등과 협력해 ‘환경사랑’을 주제로 한 장바구니 사용 인센티브 프로그램 등도 펼쳐나갈 계획이다.

    

이외에도 1회용품 사용 억제의 일환으로 식품접객업‧슈퍼마켓 1회용품 사용 집중 단속, 관내 공공기관 우산빗물제거기 설치, 각종 행사 시 현장 홍보 등도 병행 추진된다.

    

시 관계자는 “1회용품 사용억제가 생활 습관화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캠페인을 전개하고, 지도점검을 실시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며, “앞으로 시민들이 장바구니 사용에 적극 참여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