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충남시장군수협의회, "범국민적 운동과 같은 일본제품 불매운동 전개할 것"

박성복 기자 | 입력 : 2019/07/26 [15:33]

[뉴스파고=논산/박성복 기자] 충남도와 충남시장군수협의회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 즉각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도와 협의회는 "강제노동, 학대 등과 같은 반인륜적 행위에 대한 위자료를 지급하라는 대법원 판결은 반일감정도, 정치적 이유도 아닌, ‘인권은 어떠한 이유로도 침해받을 수 없다’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에 기반한 판결"이라며, "충남도와 충남시장군수협의회(이하 ‘협의회’라 한다)는 인류 보편적 가치는 물론, WTO 협정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일본의 수출규제조치에 대하여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도와 협의회는 "충남도와 충남의 15개 시·군은 일본 아베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즉각 철회하고, 국제사회 일원으로 책임 있는 행동과 역할을 다할 것을 요구한다"며, "식민시대 강제징용 피해배상에 관한 대한민국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며, 일본 기업들은 피해자들에게 정당한 배상을 지급하고 일본 정부 역시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일본 아베정부의 일방적 수출규제조치는 그동안 한·일 양국 기초지방정부간 상호협력과 교류, 관계증진의 노력을 훼손하는 일"이라며, "이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일본 아베정부에 있음을 밝히며 한일 양국의 우호적, 상호 호혜적 관계를 훼손하는 우를 더 이상 범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시와 협의회는 또 "일본 아베 정부의 수출규제를 철회하지 않는다면, 협의회는 일제강점기 이래 우리 국민이 자발적으로 추진했던 범국민적 운동과 같은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함께 전개해 나갈 것"이라며, "일본 아베 정부의 수출규제가 철회될 때까지 공무수행을 위한 일본 방문을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성명에는 양승조 충남도지사를 비롯해 황명선 충남시장군수협의회장, 천안시장 구본영,  금산군수 문정우, 공주시장 김정섭, 부여군수 박정현, 보령시장 김동일, 서천군수 노박래, 아산시장 오세현, 청양군수 김돈곤, 서산시장 맹정호, 홍성군수 김석환, 계룡시장 최홍묵, 예산군수 황선봉, 당진시장 김홍장, 태안군수 가세로가 동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