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틋한 천년사랑의 전설 태안 안면도 ‘할미·할아비 바위’

안재범 기자 | 입력 : 2019/08/26 [13:45]

 

▲ 할미·할아비바위 낙조     © 뉴스파고

    

[뉴스파고=태안/안재범 기자] 애틋한 천년사랑의 전설을 간직하고 있는 태안 안면도 ‘할미·할아비 바위’에 신비한 모양의 파도 속 바닷길이 열리고 아름다운 낙조의 풍경이 더해져 장관을 이루고 있다.

    

국가지정문화재인 ‘명승’으로 지정된 ‘할미·할아비 바위’는 만조 시에는 바다 위의 섬이 되고, 간조 시에는 육지와 연결돼 다양한 경관을 제공하며, 해수욕장의 모래 사구, 바다 등과 어우러진 일몰 경관이 매우 뛰어나 우리나라 서해안 낙조 감상의 대표적인 명소로 널리 알려져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