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통령이 말하는 '제주 4․3 사건의 진실' 기록전

박성복 기자 | 입력 : 2019/09/17 [14:47]

 

▲ 대한민국 대통령이 말하는‘제주4․3사건' 의 진실     © 뉴스파고

 

[뉴스파고=대전/박성복 기자] 1947년 3.1절 기념 제주도대회 군중을 향한 경찰의 발포로 시작된 제주4․3사건과 관련된 기록전이 17일부터 29일까지 13일간 대전근현대전시관 기획전시실4에서 열린다. 

    

전국 순회 행사로 (사)제주4․3범국민위원회, 노무현재단제주위원회가 주최하고, 노무현재단(대세충위원회)가 주관하며, 대전시가 후원하는 이번 대전 기록전은 12번째로 개최되며, 특히 대전은 제주4․3사건 일부 수감자가 대전형무소로 이감돼 산내 골령골에서 학살당한 사실이 있어 더 의미가 깊다.

    

전시 내용은 ‘대한민국 대통령이 말하는 4․3의 진실’을 주제로 4․3과 관련한 대통령의 정책과 발언내용을 기록화한 기록전이며, 4․3당시 공권력에 의해 불타 없어져 버린 마을에서 수확한 보리와 흙, 그리고 보리재 유약 등으로 작품을 만들어(심인구, 이수진) 4․3의 진실에 대한 이해를 높인다.

    

기록전을 총괄 기획한 노무현재단 제주위원회 박진우 상임대표는 “이번 전시는 70여년 전 한반도 최남단 제주에서 있었던 야만스런 역사에 대한 진실을 찾아가는 과정”이라며, “다시는 이런 역사가 발생하지 않기 위한 교훈을 얻는 소중한 기록전으로 대전시민들과 함께하는 전시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