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내년 역대 최대규모 9328억원 국비 확보

한광수 기자 | 입력 : 2019/10/15 [14:27]

 

▲ 천안시청전경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천안시는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지역예산 9328억원이 반영돼 역대 최대 규모의 국비를 확보하게 됐다고 1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천안시 내년 총사업비 10조7000억 원 중 전년 5800억 원보다 60%(3528억 원)가 증가한 9328억 원이 2020년 정부예산안에 포함돼 지역현안 사업 추진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시는 내달 국회에 국비 증액을 건의하는 등 정부예산 추가 확보를 위한 총력전에 돌입할 예정으로, 국회 심의 단계에서 추가로 확보할 수 있는 예산을 고려하면 국비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역대 최대 규모 정부예산안 확보 성과는 천안시가 올해 초부터 정부부처, 기획재정부를 직접 찾아 해당 사업의 필요성에 대한 적극 설명·건의는 물론, 지역 국회의원과 협업을 통해 주요 사업을 선정·관리하는 등 전략적으로 국비 확보를 위해 대응한 결과로 풀이된다. 

 

사업별 내역을 보면, 천안~아산(당진)고속도로 1828억 원, 서울~세종고속도로 1602억 원,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 936억 원, 서북~성거연결도로(국도1호~국지도23호) 100억 원 등이 국가사업으로 반영됐다. 

 

자체사업 현황은, 목천도장지구마을하수도시설 25건 등 324억 원,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창출 78억 원, 제2일반산업단지 재생혁신사업 38억 원, 동부바이오 산업단지 진입도로 개설 21억 원, 두정역 북부출입구 신설 30억 원, 풍서천 하천 정비사업 30억 원, 도심첨단산업단지 진입도로 개설 27억 원, 천안역사 현대화 8억 원 등이다. 

 

구본영 시장은 “정부예산안이 최종확정 되기까지 국회의원과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사업의 중요성과 증액 필요성을 건의할 예정이며, 정부예산을 최대 확보해 지역경제 발전 및 일자리 창출에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