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아프리카돼지열병에 이어 AI 유입 방지조치 총력

안재범기자 | 입력 : 2019/10/24 [15:10]

 

▲ 아산시 AI유입방지에 총력     ©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오세현 아산시장은 지난 23일 곡교천 AI 방역 관련 배방읍 갈매리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근무자를 격려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에 여념이 없는 아산시는 천안시 풍세면 봉강천 야생조류 분변에서 H5 항원이 검출됨에 따라 배방읍 갈매리 233-2에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해 지난 15일부터 24시간 선제적으로 방역하고 있다.

 

천안 봉강천 야생조류 분변은 지난 17일 저병원성AI(H5N3)로 최종 확진받아 10km 이내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인 아산시 가금사육 27농가 139천수에 대한 이동제한을 즉시 해제했으며, 지난 15일 채취된 아산시 권곡동 곡교천변 부근 야생조류 분변 AI H5 항원 정밀 검사 결과도  21일 저병원성 AI로 확진됐다.

 

이에 시는 10km 이내 예찰지역 226농가 1449천수에 대한 이동제한은 즉시 해제했지만, 고병원성 AI 방역에 준하는 고강도의 순회 소독을 통해 긴급방역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배방읍 갈매리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한 오 시장은 “철새 도래지인 곡교천과 삽교천에 대해 고병원성 AI에 버금가는 철저한 소독, 예찰, 검사를 통해 AI 등 재난형 가축전염병의 사전 대비로 내년 3월말까지 진행되는 특별방역기간 근무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