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오는 11월 1일 단국역사관 개관

한광수 기자 | 입력 : 2019/10/31 [16:31]

 

▲ 단국역사관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개교 72주년을 맞는 단국대가 대학의 설립부터 현재까지 대학의 역사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단국역사관' 을 오는 11월 1일 개관해 일반에 공개한다.

 

지난 해 2월 첫 삽을 뜬 후 최근 완공된 '단국역사관' 은 지상 6층 규모(연면적 5,432㎡)로, 대학역사관, 컨벤션홀, MOU실, 대학유물 수장고, 행정사무실 및 회의실, 주차장 등을 갖췄다.

 

2017년 개교70주년을 맞았던 단국대는 역사관 건립 필요성을 구성원들과 공유한 후 대대적인 모금캠페인을 벌였고 장충식 이사장과 장호성 전 총장 등 1,300여명의 동문, 교직원들이 건축기금 마련을 위한 모금 릴레이에 참여했다. 

 

김수복 총장은 “대학의 염원이었던 역사관 개관을 통해 설립자의 애민사상과 독립운동활동, 독립운동가가 설립한 민족사학의 정체성과 우리 대학이 추구하는 미래상을 더욱 알리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건물 2층에 들어선 대학역사관은 해방 후 설립된 대학 중 최초의 4년제 정규대학으로 개교(1947년)했던 당시부터 서울 한남동캠퍼스 → 천안캠퍼스 개교 → 죽전캠퍼스 이전에 이르는 72 성상의 시간을 압축해 사료중심의 전시공간으로 문을 연다.

 

단국역사관은 대학역사의 전시에만 그치지 않고 2백여명 수용의 컨벤션홀과 MOU실(3층)을 마련해 국제회의, 학회세미나, 각종 전시회, 교류협정체결 공간으로 활용되며 대학유물 수장고(4층), 행정사무실과 회의실(5~6층)이 들어선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