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혁신도시 지정 촉구 100만인 서명 달성 기념행사 개최

고영호 기자 | 입력 : 2019/10/31 [15:16]

 

▲ 충남혁신도시지정촉구 100만 서명 달성 기념행사     © 뉴스파고

 

[뉴스파고=고영호 기자] 충남도는 31일 충남도서관 강당에서 ‘충남 혁신도시 지정 촉구 100만인 서명’ 달성 기념행사를 갖고, 서명운동 시작 7개월여 만에 목표를 초과 달성했음을 안팎에 선언했다. 

 

양승조 지사와 유병국 도의회 의장, 지역 국회의원, 충남혁신도시유치범도민추진위원회 위원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행사는 서명운동 경과 보고, 도민 희망 메시지 영상 상영, 서명부 전달식, 서명지 제막, 결의구호 퍼포먼스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번 서명운동은 지난 3월 25일부터 도내 대학, 각 기관 및 사회단체, 시·군 등을 중심으로 추진했으며, 도내 농협 각 지점 부스에 서명지를 비치하고, 지역대학 축제장 등에서 서명운동을 펼쳤다.

 

지난 8월 범도민추진위 출범 후에는 추석 명절 귀성객을 대상으로 운동을 펴고, 도교육청 및 교육지원청, 이통장협의회, 의용소방대, 대학 총학생회 등이 본격 동참하며 서명운동은 들불처럼 번져, 서명운동 결과 총 서명인 수는 지난 23일 기준 101만 961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행사에서 양 지사는 “우리는 한 마음으로 100만인 서명을 달성했다”며, “서명운동을 이끌어 주신 지도자 여러분, 그리고 함께 서명운동에 동참해 주신 도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충남 혁신도시 지정은 충남만의 이익을 위한 일이 아닌 국가의 발전과 대한민국의 미래가 달려 있는 일”이라며 “지난 10월 10일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충남을 방문해 국가균형발전과 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힘을 실어주셨다”고 강조했다. 

 

도는 100만인 서명부 원본을 도청에 보관하고, 복사본을 만들어 다음 달 중 청와대와 총리실, 국회, 국토부, 국가균형위 등에 전달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