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최초 일반산업단지 유치 확정

이원규 기자 | 입력 : 2019/11/01 [14:30]

 

▲ 부여 일반산업단지 조성 조감도     © 뉴스파고

 

[뉴스파고=이원규 기자] 부여군(군수 박정현)의 민선 7기 주요 공약사업인 부여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총 사업비 742억원)이 지난 달 30일 행정안전부의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해 최종 확정됐다. 

 

부여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은 부여군에 4차 산업발전 거점을 마련하고 기업유치의 기반을 다지기 위한 민선 7기 핵심 사업으로, 지난해 7월 행정안전부의 중앙투자심사에서 조건부 승인을 받았다. 

 

이에 따라 군은 민선 7기 출범 후 박정현 부여군수를 중심으로 충청남도와 바이오소재 기술혁신 클러스터 구축사업(사업비 980억원) 지원 및 교류 협력을 위한 정책협약을 체결하고 실질적인 입주 수요조사를 통해 41개 기업, 산업용지 면적의 110%를 초과하는 입주의향서를 확보하는 한편, 충남개발공사와 50:50 공동시행·분양에 관한 협약을 체결하여 군의 추가적인 재정부담 위험을 감소시키는 등 사전준비에 만전을 기하였다. 

 

또한, 부여군민의 오랜 염원인 일반 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박정현 군수를 중심으로 군의 행정력을 하나로 결집하여 292억원을 미리 확보해 재정여건을 마련했다.  

 

부여군 홍산면 정동리・무정리 일원에 부지면적 약 13만평 규모의 부여일반산업단지는 2024년 준공을 목표로 하며, 1,160억원의 생산유발 효과, 405억원의 부가가치 및 3,056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발생시킬 것으로 예상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