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내년 총사업비 10조 7천억…9519억원 국비 확보

한광수 기자 | 입력 : 2019/12/12 [13:33]

 

▲ 천안시청전경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천안시는 지난 10일 국회에서 확정된 2020년도 정부예산 중 내년도 국비 9519억 원을 확보해 역대 최대 성과를 올렸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기존 정부 예산안에 반영된 9328억 원에서 지난 10일 국회에서 통과된 2020년 새해 예산에 국회증액 사업비 191억 원을 포함한 규모이며, 2019년도 국비 5800억 원보다 3719억 원(64.1%)이 늘어났다. 

 

분야별로 내년도 국비확보액을 살펴보면 지역 현안사업 해결 및 지역발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사회간접자본(SOC) 분야에서 4203억 원을 확보하는 쾌거를 거뒀다. 

 

미세먼지 저감·일자리 창출·미래 성장 동력 확충 및 연구·개발 (R&D) 투자 확대 등에는 1339억 원, 마을하수도 등 환경개선을 위해서는 266억 원을 확보해 지역발전의 원동력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국비예산 중 사회간접자본(SOC) 분야에는 천안~아산(당진)고속도로 1909억 원, 서울~세종고속도로 1602억 원, 서북~성거연결도로(국도1호~국지도23호) 100억 원 등 주요 도로 건설을 위한 사업비가 반영됐으며,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에 936억 원, 생활밀착형 사회간접자본(SOC) 402억 원 등이 확보돼 관련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또 노후경유차 조기폐차사업, 전기자동차 및 수소연료전지차 보급, 도시 바람길숲 조성 등 미세먼지 저감 사업에 대한 예산에는 302억 원이 반영됐으며, 확보된 자연재해위험 개선 정비사업 5개지구 65억 원, 대한독립만세길조성 12억 원, 오룡복합테마파크 조성 20억 원은 지역 문화와 관광 발전을 이끌 전망이다. 

 

이 외에도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등 16개 일자리사업을 위한 208억 원이 확보돼 지역경제 활성화 및 좋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게 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