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러날 비서실장도, 물러난 문화체육부지사도, 경제정책특보도 오매불망 금배지 타령"

자한당 충남도당, 양승조 지사의 일방통행식 인사전횡 중단 및 사죄요구

방영호 기자 | 입력 : 2019/12/16 [08:42]

▲ 자유한국당 충남도당, 시도 지역구 및 비례의원 후보자 확정     ©뉴스파고

 

[뉴스파고=방영호 기자] 양승조 충남지사의 김영수 비서실장 내정과 관련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이하 도당)은 "물러날 비서실장도, 물러난 문화체육부지사도, 경제정책특보도 오매불망 금배지 타령"이라고 비난하면서, 일방통행식 인사전횡을 중단하고, 도민들께 즉각 사죄할 것을 요구했다.

 

도당은 지난 15일 성명을 통해 "도지사 비서실장에 김영수 충남도 정책보좌관이 내정됐고, 양 지사 공동선대위원장 출신 민주당원 정순평 씨가 충남 정책특별보좌관에 임명됐다."며, "오만과 오기로 점철된 ‘돌려막기 인사’ ‘보은 인사’"라고 쏘아붙였다.

 

도당은 "충남청소년진흥원장 서류심사 탈락자를 정책보좌관도 모자라 비서실장으로 전진 배치하려 한다."며, "천안시장 보궐선거를 염두에 둔 측근에게 ‘선거용 특보 스펙’ 선물이란 의심이 절로 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직장 갑질 논란’ 양승숙 여성정책개발원장의 불성실 답변으로 도의회 행정감사가 중단까지 됐다."며, "물러날 비서실장도, 물러난 문화체육부지사도, 민주당원 도지사 경제정책특보도 오매불망 금배지 타령만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도당은 또 "공직이 ‘선거용 감투’로 활용되고 도정이 정계 진출을 위한 ‘징검다리’로 변질됐다."면서, "한줌도 안 되는 캠코더 세력이 도정을 훼손하고 민생을 송두리째 갉아먹고 있다. 측근이 발호하고 가신이 전횡하여 리더의 눈과 귀를 독점하는 ‘인의 장막’은 나라가 망하는 가장 빠른 방법이고 제일 확실한 법칙"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도당은 "양승조 충남지사는 일방통행식 인사전횡을 중단하고, 도민들께 즉각 사죄해야 한다."며, "편협한 자기 사람 심기와 캠코더 인사에서 탈피한 전면적 인사쇄신이 시급하다. 기억나는 변변한 성과 하나 없이, 민심과 동떨어진 1년 반 독불장군 행보부터 냉철히 돌아봐야 한다."고 꼬집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