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송환교민 천안 수용 정부방침에 지역 정가 일제히 "반대"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0/01/28 [14:49]

 

  © 사진=천안시 소재 대학병원의 선별진료소 모습

 

중국 우한에서 송환되는 교민과 유학생 700여 명을 천안지역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2곳에 격리 수용할 것을 검토 중이라는 정부 방침이 알려지자 천안지역 인사들이 강하게 반대하고 나섰다. 

 

  © 뉴스파고


도병수 자유한국당 소속 천안시장 예비후보는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도대체 천안지역에 우한 송환 교민들을 수용한다는 발상은 어디에서 나온 것인가? 도지사가 상중이고, 천안시장 역시 궐위된 상태를 악용하는 것이냐? 아니면 우리 천안시민을 우습게 보고 있는 것이냐”고 매우 격분하며, “인천공항이나 김포공항 등 인구밀집 지역에 전세기를 내릴 수 없다는 이유로 청주공항을 선택했다면, 격리수용은 인구밀도가 적은 지역을 택해야 마땅할 것”이라고 반대입장을 밝혔다.

 

 

  © 뉴스파고


같은당 소속 박상돈 후보도 청주공항에서 우한교민들이 내린다면 이동경로를 최소화시키기 위해서라도 청주의 공공시설에 격리수용하는 것이 옳다며 "천안시민의 안전이 최우선이기에 천안으로의 격리수용에 반대한다"고 반대입장을 표명했다

 

  © 뉴스파고

 

자유한국당 소속 강동복 천안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우정교육공무원 연수원과 국립 청소년 수련원은 천안갑 선거구이며 바로 인접한 지역에 대단위 아파트 밀집지역과 상권 밀집 지역으로, 상권의 몰락은 물론 어린이 및 노약자들의 감염 우려가 염려 된다"며, "정부의 이러한 결정은 천안시와 지역 주민들과는 사전 협의나 준비도 없이 번개불에 콩 구워 먹는식의 졸속 결정은 70만 천안시민을 우롱하는 처사이며, 천안시의 더불어민주당 소속 3명의 국회의원은 시민의 안전을 고려하는 어떠한 입장도 밝히지 않고있어 천안 시민의 대변자가 맞느냐?"고 따져물었다. 

 

  © 뉴스파고


자유한국당 천안시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도 "지난 라돈침대 수거장 사태에서도 정부는 우리 지역주민들과 협의 없이 수거장을 천안에 설치함으로써 큰 반발을 산 적이 있다."며, "이처럼 각종 혐오·위험 시설들을 잇달아 천안으로 결정함으로써 청정지역 이미지를 훼손함은 물론 시민들의 의사를 무시하고 자존감을 무너뜨리는데 대해 분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분개했다. 

 

  © 뉴스파고

 

이정만 자유한국당 천안갑 예비후보는 "최근 검찰 인사를 보더라도 빅4 자리 전원이 호남, 중앙지검 4명의 차장 중 3명이 호남으로,  40여명의 검사장 중 대전, 충남권에서 고등학교를 다닌 이곳 출신 검사장은 전혀 없다."며 "이렇게 충남을 홀대하면서 이 분들만 이곳에 수용하는 것에우리 천안은 결단코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 뉴스파고

 

한편 더불어민주당 장기수 천안시장 예비후보는 "청주공항으로 이송된 교민들이 공항 인근에 수용하는 것이 아니라 천안까지 오게 되는 것에 대한 합리적인 이유와 천안시민의 안전을 위한 사전대책이 마련되어 시민불안이 해소될 수 없다면 천안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반대할 수밖에 없다"며 "격리 수용 시설이 천안으로 결정된 이유와 천안시민의 안전을 위한 사전대책이 무엇인지 먼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