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자유한국당 신범철, "'우한 교민' 크루즈 선박이라도 임차해서 해상 격리 추진해야"

안재범 기자 | 입력 : 2020/01/29 [08:54]

 

▲ 자유한국당 신범철, "'우한 교민' 크루즈 선박이라도 임차해서 해상 격리 추진해야"  ©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정부의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에 따른 우한교민의 천안지역 격리수용 검토와 관련, 자유한국당 신범철 천안갑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천안지역 수용을 반대하며 인구밀도가 낮은 지역을 고려하되 이도 안되면 긴급히 크루즈 선박이라도 임차해서 해상격리를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 예비후보는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 관련 우한시 교민들을 격리 수용하려는 데 동의한다. 교민도 대한민국 국민이고 보호받아야 할 대상"이라면서도, "하지만 천안 지역의 시설에 격리수용하는 것은 단호히 반대한다. 지역 이기주의 때문이 아니다. 정부의 무능과 졸속행정의 피해가 천안 지역 주민에게 고스란히 돌아가기 때문"이라며, 세 가지 문제점을 지적했다.

  

신범철 예비후보는 먼저 정부의 안이한 대응과 뒷북행정으로 인한 피해의 확산을 지적했다. 그는 "초기부터 전문가들의 경고가 있었음에도 방심으로 인해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질 우려가 크다. 많은 국민들이 정부의 무능을 걱정하고 있다. 메르스 사태 이후 수년이 지났건만 제대로 된 격리시설 하나 준비 못한 것은 또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이런 상황에서 특정 지역에 격리수용을 할 경우 그 지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누가 책임질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다음으로 신 예비후보는 부당성을 지적했다. 신 후보는 "천안은 공항에 인접해 있지도 않고 충청남도 최대의 인구가 밀집된 지역이기에, 격리수용의 부정적 파급효과가 가장 큰 지역이 아닐 수 없다. 왜 이리 무책임한 의사결정을 일방적으로 내리려는지 그 의도를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신 예비후보는 또 "지역 경제와 주민 생활에 치명적 영향을 미칠 상황이라면 여야를 떠나 천안 지역 정치인 모두가 나서서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여야를 떠나 천안 지역 현역 국회의원과 예비후보들이 모두 단결하여 반대 결의문을 채택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신 예비후보는 "먼저 공항에 인접해서 이동경로를 최소화할 수 있으며 인구밀도가 낮은 지역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하고, 만일 그런 지역이 없다면 긴급히 크루즈 선박이라도 임차해서 해상 격리를 추진해야 한다."며, "영종도 공항인근 해상에서 관리할 경우 이동 경로가 짧아 2차 감염의 우려도 줄어들 뿐만 아니라, 국내 어느 지역의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정부의 반성과 적극적인 대안 강구를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