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통부, 태양광 인증제품 사용 확대 및 품질·안전 강화

신재환 기자 | 입력 : 2020/02/14 [15:34]

 

▲ 산통부, 태양광 인증제품 사용 확대 및 품질·안전 강화  © 뉴스파고


[뉴스파고=신재환 기자] 태양광 주요 설비의 KS 인증제품 사용을 의무화하고 태양광 설비 시공기준을 개선하여 3월 2일부터 시행 예정인 가운데,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변경되는 제도에 대한 설명회를 오는 14일 서울비즈센터에서 개최한다. 

 

이번 제도개선은 인버터 등 태양광 설비의 품질향상과 안전성 강화를 위한 것으로, 그간 전문가 자문위원회, 업계·협회 등 의견수렴을 거쳐 마련됐다. 

 

KS 인증을 받은 인버터, 접속함의 사용 의무화 확대

종래에는 정부 보급사업에 한정됐던 KS 인증 인버터, 접속함 의무 사용을, 앞으로는사업용(RPS)설비에도 의무적으로 적용해, 이를 통해 품질과 안전성이 검증된 인증제품 사용으로 화재 등에 대한 안전성 향상과 함께 저가·저품질 제품의 국내유통 방지 및 기술개발을 위한 업계의 연구·개발로 제품 경쟁력 확보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태양광 설비의 시공기준은 입지별 특성을 고려해 차별화 

기존 태양광 설비 시공기준은 건축물 위주로 마련·운영 중이나 건물뿐 아니라, 주차장 등의 지상과 수상 등 다양한 유형의 태양광 설비가 등장하고 있는 상황을 반영해, 태양광 설비 시공기준을 지상형(일반지상형, 산지형, 농지형), 건물형(설치형, 부착형(BAPV), 일체형(BIPV)), 수상형으로 구분함으로써 입지별상황을 반영하여 체계적이고 안정적으로 설비가 시공될 수 있도록 했다. 

 

태양광 설비 시공기준 적용 대상을 사업용(RPS)설비까지 확대 

이번 개정을 통해 정부 보급사업에 적용중인 태양광 설비 시공기준을 사업용(RPS)설비에도 적용토록 했으며, 사업용(RPS)설비의 시공내용을 발전사업자(소유자)가 확인할수 있도록 설비확인 점검결과(체크리스트)제출도 시공기준에 포함했다.

 

한편 이번에 개정·시행되는 태양광 설비 시공기준은 정부 보급사업설비는 금년도에 공고되는 사업부터 적용되고, 사업용(RPS)설비의 경우에는 시행 이후 전기사업법에 따라 공사계획인가(신고)를 받는 설비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