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 유학생들, 마스크 제작 봉사로 한국에 고마운 마음 전달

안재범 기자 | 입력 : 2020/03/20 [13:38]

 

▲ 마스크 제작하는 선문대 유학생들  ©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2주간 격리 생활을 해 왔던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 유학생들이 그동안 받았던 관심과 사랑을 마스크 제작 봉사활동을 전개하고 있어 화제다. 

 

지난 6일 기숙사 특별 격리동에서 2주간 격리 생활을 한 중국인 유학생 20명을 포함한 40여 명의 유학생은 대한적십자사 아산지구협의회와 세계평화여성연합 회원들과 함께 지난 17일부터 필터 교체형 천 마스크 4천장을 제작했다. 

 

선문대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감염병 관리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 후 ‘유학생 전담 대응 TFT’를 두고 유학생을 특별 관리해 왔으며, 전담 간호사를 두고 건강 체크는 물론 매끼 담당 직원이 도시락을 전달하면서 생활에 불편한 것이 없는지 정성으로 관리해왔다. 

 

특히 유학생들의 격리 생활 동안 많은 후원이 있었으며, 선문대 총동문회(회장 배선길)에서는 라면, 과일, 음료 등의 먹거리를 제공했고, 아산에 위치한 지역 빵집 스위트 파티시에(사장 임석규)에서는 매일 간식용 빵을 제공해줬다.

 

지역사회 나눔운동을 전개하고 있는 (사)나눔운동본부 천안기초푸드뱅크(대표 정옥선)와 (사)충남사랑나눔연대(대표 정옥선)에서는 많은 양의 먹거리와 생필품 등을 전달했다. 

 

선문대는 이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달하고자 지난 12일 스위티 파티시에 임석규 사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고, 천안기초푸드뱅크와 충남사랑나눔연대와는 지역사회를 위해 지속적으로 나눔활동을 같이 진행하고자 협약을 맺었다. 

 

임석규 사장은 “비록 영세 지역 빵집이지만, 코로나19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학생들 얘기를 듣고 돕기로 결심했다”며, “어려울 때일수록 나누면서 극복해 나가야 한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정성과 관심 때문일까. 유학생들은 격리 해제된 중국 유학생들 20명을 중심으로 한국에 고마움을 표현할 방법을 모색하다 마스크 제작 봉사를 시작했으며, 마침 세계평화여성연합에서 500만 원, 대한민국기독교성직자협의회(KCLC)에서 200만 원을 후원해주고 마스크를 제작할 미싱도 후원받아, 17일부터 시작된 마스크 제작 봉사는 25일을 기점으로 4천장을 제작했고, 교체용 필터도 4만 장을 확보했다. 

 

중국인 유학생 리우예(무도경호학과·4학년)은 “격리 생활 하는 동안 교직원을 비롯해 지역의 많은 분이 관심과 물품을 보내주신 걸 듣고, 친구들과 함께 우리도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을 찾게 됐다”며, “한국의 따뜻한 정서를 다시 한번 느끼게 됐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 주민과 유학생을 도울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제작된 수제 마스크 4,000장은 교체용 필터 10개와 함께 실질적으로 마스크 구입이 어려운 지역의 외국인 노동자, 유학생 등 소외 계층에 전달될 예정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