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주, 출마 포기 ...이정만 후보 지지 선언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0/03/25 [21:10]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미래통합당 천안(을) 국회의원에 출마했다 컷오프 후 탈당해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바 있는 박찬주 예비후보가 출마포기를 선언하고 미래통합당 이정만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 뉴스파고

 

박 예비후보는 25일 오후 9시 천안시 서북구 두정동 소재 이정만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은 이정만 후보의 경쟁자인 과거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예비후보의 측근이자 천안시의회 의원을 지내다, 알선수재로 의원직을 상실한 바 있는 황기승 전 의원의 사회로 진행됐다.

 

박찬주 후보는 이정만 후보와의 공동 발표문에서  "우리 두 후보는 4.15총선은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저지하고, 무너져내리는 대한민국을 살리며, 훼손된 법치주의를 회복하고 특히 천안의 민주당 일색의 정치지형을 끝장내는 기회여야 한다는 점에 대해 인식을 같이 했다."며, "긴 논의 끝에 미래통합당 이정만 후보를 천안시(을)지역 애국세력 단일후보로 합의했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는 "향후 미래통합당에 복당해 백의종군하면서 이정만 후보의 당선을 위해 모든 역할을 다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찬주 예비후보는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경선의 기회를 갖길 원했지만 (투표일이) 20일 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여러가지 여건을 봤을 때 박완주, 박찬주, 이정만 1,2,3등이 나오더라도 2등하면 무슨 의미가 있겠냐?"면서, "이정만 후보도 훌륭하다. 밀어줘야 한다. 이 후보와 갑에 있을 때 만나서 굉장히 친해졌는데...이 후보도 아깝다. 갑에서 제일 잘나가고 있었는데 컷오프돼서 거기도 어떻게 보면 피해자"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