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돈 후보, “한태선 관련 청와대 청원, 우리와 관련 없어”

"청와대 청원이 민주당 후보를 겨냥했다고 미래통합당측이 했다는 억측 말아야"

안재범 기자 | 입력 : 2020/03/30 [12:40]

 

  ©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4.15총선에 천안시장으로 나선 더불어민주당 한태선 후보와 관련한 청와대 청원에 대해 미래통합당 박상돈 후보측이 무관함을 주장하며 선을 그었다.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시장후보에 음주운전 3회 전과자가 웬 말입니까?’라는 제목으로 한태선 후보의 음주 3회 전력을 비판하는 청원이 제출된 것과 관련, 박상돈 후보 측은 지난 29일 밤 긴급 보도자료를 통해 "자신들이 관련됐다는 억측을 경계한다"며 관련성을 부인했다. 

 

박상돈 후보 측은 “최근 한태선 후보 음주운전 3회를 비난하는 청와대 청원에 관여했다는 유언비어가 돌고 있다”며 “상대후보의 약점을 이용한 저질선거에 관심이 없으며 오로지 정책과 비전제시로 선거에 임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박상돈 후보 측은 “박상돈 후보는 비방ㆍ흑색선전 등의 네거티브 선거를 지양하고, 깨끗하고 당당한 공명ㆍ정책선거 및 준법선거로 이번 천안시장 보궐선거를 이끌어 시민들의 압도적 지지로 승리할 것”이라며“청와대 청원과 관련한 허위사실이 지속적으로 유포될 시, 선거관리위원회에 문의 후 관련 법적대응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