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전옥균 후보, 민주당 한태선 후보등록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안재범 기자 | 입력 : 2020/04/02 [12:47]

 

▲ 무소속 전옥균 후보, 민주당 한태선 후보등록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무소속으로 천안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전옥균 후보가 2일 더불어민주당 한태선 후보의 후보등록 수리처분의 효력, 집행정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전옥균 천안시장후보는 2일 보도자료를 통해 “더불어민주당은 구본영 천안시장의 매관매직 행위로 당선무효형 선고 이후에도 천안시의 주인인 시민들에게 사죄 한마디 없었다.”며 “당헌은 정당의 헌법이며 시민과의 약속이다. 정당의 공직후보자 추천이 민주적이어야 하는 것은 대한민국 헌법의 명령이며, 이를 제대로 감독해야 하는 것은 선거관리위원회의 헌법상 의무.” 라고 설명했다.

 

전 후보는 이어 “더불어 민주당의 당헌위반 공천은 이런 헌법상 의무 위반이며, 시민과의 약속을 헌신짝처럼 내버리는 행위로, 이를 수수방관하는 선거관리위원회는 공범이며 시민주권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행위”라고 효력, 집행 가처분 신청 배경을 밝혔다. 

 

전 후보는 "불법정치자금을 수수한 행위를 ‘그 죄책이 결코 가볍지 않다’고 정의하여 그 죄가 중대한 범죄임을 나타내고 있으며, 재판부는 ‘구 시장이 처음 보는 사람으로부터 2천만 원의 돈을 스스럼없이 수수했으며, 이를 감추기 위해 김OO을 천안시체육회 상임부회장에 선임했다.’고 밝히면서 ‘매관매직행위와 다를 바 없다.’고 적시하고 있다."고 판결문 내용을 거론했다. 

 

그는 또 "더불어민주당 당헌을 위반한 비민주적 공천을 받은 후보의 등록을 수리한 행위는 공천절차가 민주적이어야 한다고 선언한 헌법과 법률을 위반한 것이며, 지난 2020년 1월 1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의 MBC뉴스데스크에서의 '후보 추천 절차를 정한 내부 규약 등을 위반하면 해당 정당의 비례후보자 등록을 무효 처리하겠다.'는 발언과도 배치되는 것으로. 선관위 스스로 제시한 민주적 추천절차에는 자기당의 당헌 당규를 지키는 것이 당연 포함된다고 발표했음에도 더불어민주당 당헌을 위반한 등록신청을 수리한 처분은 선관위 표현대로 무효이"라고 주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