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술교육대, 재학생이 만든 'VR콘텐츠' 강의자료로 활용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0/04/02 [15:39]

▲ 한국기술교육대, 재학생이 만든 VR콘텐츠 강의자료로 활용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한국기술교육대학교(총장 이성기) LINC+사업단(단장 이규만)이 재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VR콘텐츠를 신입생들이 수강하는 교양 교과목의 강의자료로 활용한다고 밝혔다. 

 

한국기술교육대학교 재학생 21명은 LINC+사업단의 지원을 받은 ‘360∘VR콘텐츠 제작’ 프로젝트에서 융합학과 권정흠 교수의 지도와 산업체 전문가들의 멘토링을 통해 3개월 간 VR 스토리텔링, VR 제작 작업 프로세스 및 실습, 360∘영상 촬영 및 연출 방법 등을 학습하고 그 결과물로 ‘360∘VR 캠퍼스 투어 콘텐츠’를 제작했다. 

 

재학생이 직접 스토리 기획부터 촬영, 편집을 통해 제작한 콘텐츠는 한국기술교육대학교 신입생들의 대학생활 정착을 위한 ‘대학생활과 비전’ 교과목의 부교재로 활용될 예정이다. 

 

교양교육센터 손영창 센터장은 “재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VR콘텐츠를 신입생들의 강의 교재로 활용함으로써 신입생들의 학교생활에 대한 적응력을 높이고, 나아가 학생들의 VR 분야에 대한 관심을 유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LINC+사업단 이규만 단장은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인재양성 사업의 일환으로 앞으로도 재학생들의 VR콘텐츠 기획 및 제작능력 향상을 위해 학생들이 참여하는 VR콘텐츠 제작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