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단국대, 원격강의 5월 10일까지…최소 4주 연장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0/04/03 [12:47]

 

▲ 단국대천안캠퍼스전경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단국대(총장 김수복)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4월 12일까지 예정했던 원격강의를 5월 10일까지 최소 4주 연장키로 하면서, 지난달 16일 개강 이후 8주간 원격강의가 이뤄지게 됐다. 

 

코로나19 확산 추세가 5월 초까지 통제 가능한 수준으로 안정될 시, 오는 5월 11일 부터 강의실 수업을 단계적으로 시행하며, 강의실 수업은 코로나19의 전국적 감염 확산 추세와 강의 규모 및 특성 등을 고려하여 결정할 계획이다. 

 

다만, 대면강의가 불가피한 실험·실기·실습·설계교과목 수업은 사전 승인절차를 거쳐 철저한 방역대책을 시행 후 4월 13일부터 강의실 수업을 진행하며, 일부 실험·실기·실습·설계과목은 1학기 말 집중 보강을 실시할 예정이다. 

 

중간고사는 원칙적으로 실시하지 않으며 단, 강좌별 교·강사 재량에 따라 과제물 등으로 대체할 수 있고, 또한 코로나19 사태라는 특수한 상황을 고려해 이론교과목은 특별평가, 실험·실기·실습·설계교과목은 절대평가를 각각 시행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