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긴급생활안정자금 1만 8735명 접수...당초목표 108%초과

안재범 기자 | 입력 : 2020/05/19 [11:12]

 

▲ 아산시청전경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지난 4월 6일부터 이달 8일까지 진행한 ‘긴급생활안정자금지원’사업에 소상공인과 실직자 등 1만 8735명이 신청했다. 

 

시에 따르면 20%이상 매출감소를 증빙해 100만원을 신청한 소상공인은 8802명, 그렇지 못한 50만원을 신청한 소상공인은 5500명, 실직자 등은 4433명으로 긴급 생활안정자금 사업에 최종 18,735명의 서류가 접수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당초 목표 17,321명(소상공인 12,621명, 실직자 등 4700명)대비 108%초과한 수치로 매출감소를 입증하지 못하는 소상공인으로 지원대상을 확대함에 따라 1414명 늘어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시는 신청마감일에 임박해 50만원을 신청한 소상공인이 대폭증가 됨에 따라 서류검토및 처리 등에 시간이 필요해 소상공인과 실직자 등에 대한 최종지급 현황은 이달 말쯤에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관계자는“이달 중순까지 지급대상 심사 및 검토를 완료한 후 신속히 자금을 집행할 계획으로,  보완이 필요한 서류는 일일이 전화나 문자를 통해연락드리고 있다”며, “심사 후에도 재검토 등을 통해 수혜자 누락이 없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