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아산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10가구 中 9가구 신청완료

안재범 기자 | 입력 : 2020/05/25 [13:19]

▲ 아산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률 87.8% 10가구中 9가구신청  ©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신속접수에 돌입한 결과, 지난 21일 기준 10가구 중 9가구 꼴인 87.8%가 신청을 완료했다. 

 

시에 따르면 지원대상 총13만6756가구 중 12만22가구가 신청해 781억7700만 원을 지원받았으며, 지난 4일 현금지급 대상 1만4777가구, 68억3천만원 지원, 11일부터 신용·체크카드 신청(카드사) 9만3396가구, 633억8200만원 지원, 18일부터 선불카드 신청(읍면동) 1만1849가구, 79억6500만원을 지급했다. 

 

시는 선불카드의 신속한 접수처리를 위해 18일부터 29일까지 2주간 본청 공무원 100명을 5개조로 나눠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접수 지원하도록 근무명령한 상태다. 

 

현재까지 온양1동 신청률이 93%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시는 읍면동별 지원금 신청현황을 일일 모니터링 해 아산시 전체 시민이 신속히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행정력을 총동원할 방침이다. 

 

현재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은 카드사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신청·접수 중이며 지원금은 8월 31일까지 사용해야 하며, 기한 내 미사용하면 잔액은 환수된다. 

 

시 관계자는 “정부 긴급재난 지원금 총액 878억원 전액이 관내 시중에 풀리면코로나19 여파로 침체 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