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의회, '성성푸르지오4차 아파트 평당 1400만원' 고분양가 정책토론회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0/07/13 [17:14]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천안시 서북구 성성푸르지오4차 아파트의 고분양가 관련 논란에 따라, 천안시의회(의장 황천순)가 이와 관련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13일 오후2시 천안시의회 1층 로비에서『‘천안시 아파트 고분양가 이대로 좋은가?’』 를 주제로 정도희 부의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된 이날 토론회는 천안시 건설교통국 류훈환 국장이 발제를 맡고, 정병인 건설교통위원장, 천안시분양가심사위원 이상형 연구원, 공인중개사협회 천안시 서북구지회 김현식 지회장,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부동산건설개혁본부 김성달 국장이 토론자로 참석한 가운데 다양한 의견이 개진됐다. 

 

황천순 의장은 토론회에 앞서 인사를 통해 “이번 정책토론회는 시민들의 삶과 가장 밀접한 ‘주거문제인 아파트 분양가’를 주제로 하기 때문에 다른 장소가 아닌 시민의 대의기관인 시의회에서 개최하게 됐다”며 “고분양가로 인해 외부 투기세력이 득세하고 실수요자인 천안 시민들이 내 집 마련의 꿈을 접는 일이 생겨서는 안 된다. 오늘 토론회에서 적정 분양가에 대한 합리적인 방안들이 나오길 바란다” 고 강조했다. 

 

발제자로 나선 류훈환 건설교통국장은 가장 최근 분양한 푸르지오3차 아파트는 평당 815만원에서 956만원분양한 것을 언급하며 “고분양가 논란이 된 사업주체가 산정한 분양가와 분양가심사위원들의 자문을 받아 우리시가 재산정한 분양가에 상당한 차이가 있다. 과도한 분양가로 천안지역 주택시장이 흔들리는 일이 없도록 오늘 토론회에서 다양한 의견이 나오길 바란다” 고 말했다.

  

정병인 건설교통위원장은 균형있는 주거안정을 강조하며 “적정 분양가 산정을 위해 천안시가 강력하게 대응하라”고 요구하며 “외부 투기세력 억제를 위해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 고 밝혔다. 

 

이어, 천안시분양가심사위원 이상형 연구원은 “민간택지개발시 분양가에 대한 법적 규제 제한이 없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의 집값 안정을 위해 천안시와 시의회가 오늘 토론회 자리를 만들어 주셔서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인중개사협회 천안시 서북구지회 김현식 지회장은 “분양 시 거주조건을 1년 이상 실거주로 제한해서 외부투기 세력을 차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부동산건설개혁본부 김성달 국장은 “분양가는 원가공개방식에 의해 산정되는 만큼 원가자료 공개를 통해 적정분양가를 산정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천안시가 시행하는 공공사업도 원가공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 참석자로 성성 푸르지오 4차 아파트 시행사인 ㈜성성 측에 참석요청 공문을 보냈으나, 시행사가 불참했다고 천안시는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