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아산시, 수해 피해조사 및 실종자 수색에 드론기술 적극 활용

안재범 기자 | 입력 : 2020/08/12 [13:22]

▲ 아산시, 수해 피해조사 및 실종자 수색 드론기술 적극 활용  ©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지난 3일부터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인한 수해 피해지역의 현장조사와 실종자 수색을 위해 드론 기술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시는 토지관리과에서 보유하고 있는 국토(지적)조사 및 측량용 드론 3대를 동원해 피해지역의 정사영상을 제작 중이며, 현재 금곡천, 약봉천 및 온양천 일원의 정사영상 제작을 완료했다. 

 

정사영상은 지적도 중첩 등 후처리 작업을 통해 건설과, 안전총괄과 및 해당 읍면동에 즉시 제공될 예정이며, 제공된 자료를 활용하면 피해지역의 누락, 중복 확인은 물론 정확한 피해면적 산정이 가능해, 신속하고 정확한 피해조사를 통한 인력 및 예산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송악면 유곡리에서 급류에 휩쓸린 실종자 2명의 수색작전에도 드론 3대를 투입했으며, 충남소방학교, 충남도 무인항측팀과의 합동수색에 드론이 다방면으로 활용되고 있다.

 

드론은 비행 안전지침에 따라 거센 비바람이나 야간에는 비행 및 촬영이 불가능하지만, 강우가 지속되는 현장 상황에도 초경량비행장치 조종자 자격증을 취득한 토지관리과 직원 8명이 총동원되어 피해지역을 대상으로 드론 촬영을 실시했다. 

 

윤인섭 토지관리과장은 “드론은 호우 피해조사 및 실종자 수색 등 다양한 분야에서 효율적인 활용이 가능해, 앞으로 드론의 활용범위를 넓히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이를 위해 유관기관 및 각 부서와의 협업, 드론전담팀 구성 등 지속적인 행정지원도 뒤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현재 드론 7대와 드론 자격증 소지자 8명을 보유하고 있으며, 올해 6월에 드론 영상 실시간중계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드론활용을 위한 기본여건 구축에 힘쓰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