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충남도의회, 집중호우 피해 금산 찾아 복구작업에 '구슬땀'

방영호 기자 | 입력 : 2020/08/12 [15:36]

▲ 충남도의회, 집중호우 피해지역 금산 찾아 긴급복구작업 동참   © 뉴스파고

 

[뉴스파고=방영호 기자] 충남도의회 김명선 의장을 비롯한 사무처 직원들이 12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금산 지역을 찾아 긴급복구 작업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김명선 의장과 사무처 직원 30여 명은 이날 침수 피해로 쓰러진 인삼밭 차양막 제거및인삼을 수거하는 등 수마가 할퀸 상처 지우기에 총력을 다했다. 

 

김명선 의장은 주민들을 만난 자리에서 “무참히 쓰러진 인삼밭의 차양막을 걷고,침수돼 버려진 인삼을 수거하면서 많은 것을 느꼈다”며, “도민이 정상적인 생활을할 수 있도록 관심을 기울이겠다.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명선 의장과 사무처 직원 60여명은 10일~11일 예산군과 천안시 수해 복구작업에도 동참했으며, 이날도 금산군 제원면 대산리 일원 인삼 농가를 찾아 수해복구 작업 등을 도우며 구슬땀을 흘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