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진석 의원, 상습음주운전자 사망사고 발생시 신상공개 법률개정안 발의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0/09/11 [16:47]

▲ 문진석 의원, 상습음주운전자 사망사고 발생시 신상공개 추진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11일 문진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 천안갑)은 반복적인 음주운전으로 사망 사고를 낸 운전자를 신상공개 하도록 하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발의한다고 밝혔다.

 

문진석 의원이 발의한 이 법안은 음주운전을 2회 이상 위반한 상습 음주운전자가 음주운전으로 사람을 사망 또는 중상해에 이르게 한 경우, 신상 공개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2018년 윤창호군 사망 사건을 계기로 음주 운전자에 대한 처벌이 강화되는 윤창호법이 통과되면서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망자가 2019년에는 전년 대비 14.7%가 감소되는 등 줄어드는 추세지만, 최근 을왕리에서 발생한 음주운전 사망사고로 50대 가장이 안타깝게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는 등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망사고는 끊이지 않고 있다. 

 

문진석 의원은 “윤창호법 시행으로 음주운전 사고가 줄어들고 있지만, 음주운전 재범률은 올해 상반기 46.4%에 이르고 있다.”며, “제2, 제3의 윤창호법이 나와도 상습음주운전자에 대한 제재가 쉽지 않다.”고 밝혔다. 

 

또, 문진석 의원은 “강력범죄자 또는 성폭력범죄자의 경우, 그 어떤 형벌보다 신상공개에 대해 두려움을 갖고 있다고 한다.”며, “상습음주운전자는 예비살인마라는 국민적 공감이 있고, 그로 인한 피해가 한 가정을 파탄낸 만큼 신상정보공개를 통해 사회적 경각심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