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검란? 검찰개혁 저항과 기득권 사수를 위한 몸짓"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0/11/03 [19:18]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최근 일부 검사들의 추 장관 비판 댓글과 관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무엇을 지키려는 검란이냐?"고 물으며 "검찰개혁 저항과 기득권 사수를 위한 몸짓"이라고 검찰을 직격했다.

 

이 지사는 3일 오후 페이스북에 <무엇을 지키려는 검란인가?> 제하의 글에서 "‘검란’으로 나라가 시끄럽다. 일부 검사의 권력남용과 일탈에 따른 인권침해와 약자들의 눈물 고통을 평생 지켜보았고, 최근까지 검찰권남용으로 2년 이상 생사기로를 헤맨 사람으로서 검사들에게 묻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권주자 지지율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이 지사는 이어 "님들이 검란을 통해 지키려는 것은 진정 무엇인가?"라고 물으며 "법질서 최후 수호자로서 ‘10명의 범인을 놓치는 한이 있더라도 한명의 억울한 사람을 만들지 말라’는 법언에 따라 인권보장과 국법질서유지를 위한 검사의 공익의무를 보장받기 위해서인가? 아니면 ‘없는 죄도 만들고 있는 죄도 덮는’ 무소불위 권력으로 ‘죄를 덮어 부를 얻고, 죄를 만들어 권력을 얻는’ 잘못된 특권을 지키려는 것인가?"라고 따져물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공익을 위한 행동이라면, 님들의 선배나 동료들이 범죄조작 증거은폐를 통해 사법살인과 폭력 장기구금을 저지른 검찰권남용의 흑역사와 현실은 왜 외면하는가? 정신질환으로 자살교통사고까지 낸 수많은 증거를 은폐한 채 ‘이재명이 멀쩡한 형님을 정신질환자로 몰아 강제입원을 시도했다. 형님은 교통사고 때문에 정신질환이 생겼다’는 해괴한 허위공소를 제기하며 불법적 피의사실 공표로 마녀사냥과 여론재판을 하고, '묻지 않았더라도 알아서 말하지 않으면 거짓말한 것과 마찬가지여서 허위사실공표죄'라는 해괴한 주장으로 유죄판결을 유도했다."고 공격했다.

 

이 지사는 이어 "이러한 파렴치와 무책임, 직권남용과 인권침해에 대해 관련 검사나 지휘부를 포함한 어느 누구도 책임은커녕 사과조차 없다."며, "국민이 부여한 검찰권으로 고문과 폭력, 증거조작을 자행하며 무고한 국민을 범죄자로 만들어 죽이고 가둔 것은 일반적 살인이나 체포감금보다 훨씬 심각한 중범죄로, 21세기 대명천지 대한민국에서 증거은폐와 범죄조작으로 1,380만 국민이 직접 선출한 도지사를 죽이려 한 검찰이 과연 힘없는 국민들에게는 어떻게 하고 있을지 생각하면 끔찍하다"고 비난했다.

 

그리고는 "선배 동료의 검찰권남용과 인권침해, 정치적 편파왜곡수사에 침묵하는 한, ‘검란’은 충정과 진정성을 의심 받고 검찰개혁 저항과 기득권 사수의 몸짓으로 이해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하면서도 "지금 이 시간에도 많은 검사들이 국법질서와 인권의 최종수호자로서 헌법과 국민의 뜻에 따라 소리 없이 정의수호와 인권보호라는 참된 검사의 길을 가고 있을 것으로 믿는다. 국민이 부여한 검찰권이 오로지 국가와 국민을 위해 공정하고 정의롭게 행사되는 검찰개혁을 응원한다."고 글을 맺었다.

 

한편 이 지사의 글은 오후 7시 42분 현재 3902명의 공감, 408개의 댓글과 함께 375회 공유가 되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