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불법사찰 윤석열'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 대검 수사의뢰

신재환 기자 | 입력 : 2020/11/26 [19:59]

▲ 법무부, 불법사찰 윤석열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 대검 수사의뢰(사진=jtbc뉴스화면 갈무리)    ©뉴스파고

 
[뉴스파고=신재환 기자] 불법사찰로 감찰을 받아온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검 수사를 받게 됐다.

 

법무부는 26일 검찰총장 윤석열에 대한 감찰결과 판사 불법사찰과 관련 법무부 감찰규정 제19조에 의해 대검찰청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법무부에 따르면 검찰총장의 지시에 의해 판사 불법사찰 문건이 작성되어 배포됐다는 사실 및 그 문건에는 특정 판사를 지목하여 '행정처 정책심의관 출신, 주관이 뚜렷하다기보다는 여론이나 주변 분위기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는 평', '행정처 16년도 물의야기법관 리스트 포함', '우리법연구회 출신'이라고 기재되어 있거나, 정치적 성향을 분석한 것으로 해석되는 각각 판사들의 ‘주요 판결’ 분석 등 재판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방향으로 악용될 수 있는 민감한 개인정보가 포함돼 있다.

 

또한 실제로 검찰에 불리한 판결을 한 판사가 우리법연구회 출신이라는 이유로 공격당하기도 하는 등 악용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도 확인하고 매우 중대한 범죄라고 판단하여 수사의뢰하게 된 것이라고 법무부는 밝혔다. 

 
법무부는 또,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실은 ‘수사정보’를 수집하는 곳일 뿐 판사의 개인정보와 성향자료를 수집하여 검사들에게 배포하는 기구가 아니며, 법적 권한 없는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판사들의 개인정보와 성향자료를 수집, 분석, 관리하는 것 자체가 범죄행위로서의 사찰이고, 그 사찰의 방법은 언론 검색, 검사들이나 다른 사람들에 대한 탐문 등이 모두 포함되는 것이므로 판사 사찰문건의 모든 내용이 중대한 불법의 결과물이라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