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충남신용보증재단, 소상공인 특례보증 업무협약 체결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1/01/20 [14:20]

▲ 천안시·충남신용보증재단, 소상공인 특례보증 업무협약 체결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천안시는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20일 충남신용보증재단과 소상공인 특례보증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천안시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는 박상돈 천안시장을 비롯한 해당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해 소상공인 지원에 뜻을 모았다. 

 

이날 업무협약에 따라 지원대상 및 범위가 확정됐으며, 시는 ‘천안시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에 관한 조례’ 개정을 통해 기존 3천만 원에서 최대 5천만원까지 지원한도를 증액하고, 사업자의 주소와 상관없이 천안시에 사업장이 있는 소상공인이면 특례보증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지원범위를 넓혔다.

 

올해 천안시 소상공인 특례보증은 본예산 확보액 50억 원을 출연해 600억 원을 융자 지원하며, 예산 소진 시에는 최대 211억 원까지 출연금을 확대해 2532억 원의 융자를 지원할 예정이다. 

 

소상공인 특례보증은 담보능력 부족으로 은행 대출이 어려운 소상공인이 금융기관에서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충남신용보증재단을 통해 보증을 지원하는 제도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사업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경영정상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지역경제를 되살리기 위해 필요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