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민권익위, 공공기관 시험응시자 공공기관의 채용‧자격시험 응시자 화장실 이용방안 제안

신재환 기자 | 입력 : 2021/02/24 [10:16]

▲ 국민권익위, 공공기관 시험응시자 공공기관의 채용‧자격시험 응시자 화장실 이용방안 제안   ©뉴스파고

 

[뉴스파고=신재환 기자]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가 공공기관의 채용‧자격시험 중 응시자의 화장실 이용방안을 마련하고, 임신부와 과민성 대장(방광) 증후군 질환자에게도 편의제공을 확대하는 등의 정책개선 사항을 마련해 중앙부처, 지자체 등에 제안했다.

  

그동안 국가인권위원회의 ‘공무원 채용시험, 국가기술자격시험 등의 시험 중 화장실 사용제한은 인권침해’라는 결정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대다수 시험실시 기관은 ‘부정행위 유발’ 우려 등을 사유로 이를 제한하고 있어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이에 국민권익위는 그간 접수된 민원을 바탕으로 기관별 시험운영 실태 분석과 정책참여 플랫폼인 ‘국민생각함’을 통해 국민의견을 수렴해 이번 정책 제안을 마련했다.

 

국민권익위는 국민의견 수렴 결과와 현황조사를 바탕으로 부정행위 방지, 다른 응시자의 정당한 수험권 보장 방안을 포함한 구체적인 화장실 이용 허용 방안을 기관별 사정에 따라 마련도록 관계기관에 제안했다.

 

제안내용에는 ▴화장실 이용가능 시간, 이용 횟수 등을 시험별 특성에 따라 지정해 운영 ▴이용 과정에서 소음 최소화 조치 ▴사전 신청제도 운영 등의 방안을 담았으며, 화장실 이용 등과 관련한 편의제공 사항을 사전에 수험생들이 쉽게 알 수 있도록 시험 공고와 누리집(홈페이지) 등을 통해 사전에 안내하도록 했다.

  

추가로 임신부와 과민성 대장(방광) 증후군 질환자 등에게 별도 시험실 제공 등의 장애인과 유사한 시험편의 지원제도를 확대해 운영도록 요청했다.

 

국민권익위 양종삼 권익개선정책국장은 “시험 중 화장실 이용은 인권침해 해소차원에서 이뤄져야 하나, 이용방안은 시험의 다양성과 수험생간 의견차이 등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이에 관계기관에서 모범 사례 등 여러 방안을 활용해 적극적으로 개선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