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고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다음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문화예술지부, 천안시 국악단 성희롱 관련 인권위 결정 이행 및 관련자 징계촉구
인권위, "심각하고 중대한 성희롱행위에 해당"
기사입력  2016/04/11 [16:24] 최종편집    한광수 기자

 

▲ 민노 충남문화예술지부의 천안시 국악단 예술감독 성희롱 관련 인권위 결정 이행 촉구 기자회견     © 뉴스파고

 

천안시 국악단 예술감독의 성희롱 사건과 관련 천안시 국악단 성희롱 사건 해결을 위한 충남동대위(이하 충남공대위)는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 결정 이행촉구 및 천안시의 공식 사과를 촉구했다. 

 

충남공대위에 따르면 인권위는 지난달 24일 천안시 국악단 예술감독의 신체접촉 행위가 심각하고 중대한 성희롱행위에 해당한다고 판단된다며, 검찰에 추행 행위 수사의뢰 및 대한법률구조공단에 피해구제 및 법률 구조 요청과 함께, 천안시에 실질적인 재발방지대책 마련 및 향후 피해자들에게 고용상 업무상 불이익이 없도록 조치할 것을 권고했다.

    

이어 인권위가 관련자료를 요구했음에도 천안시는 누구를 대상으로 어떻게 조사했는지 조사결과 자료조차도 제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인권위는 결정문에서 "천안시는 피진정인의 성희롱행위에 대해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조사해 적절한 사후처리를 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무책임하고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함으로써 피해자들의 불신과 심리적 고통을 초래했다"면서, "향후 성희롱 사건 발생 시 피해자들에 대한 적절한 보호와 지원 및 구제가 이뤄질 수 있도록 실질적인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권고했다.

    

이에 천안시 국악단 성희롱 사건 공대위는 천안시가 국악단 성희롱사건 관련 자료를 인권위에 제출하지 않은 이유를 물으며, 천안시가 진정성 있는 자세로 나서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공대위는 끝으로 "천안시가 인권위 결정을 속히 이행할 것, 피해자들에 대한 명예회복 및 경고장 발부 철회를 포함한 공식사과할 것"과 함께, "진상조사위를 구성해 관련자를 징계하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김규현 지부장은 "사건 이후 시로부터 협박도 받았으며, 시 관계자가 가해자를 옹호하는 발언도 들었다. 아직도 가해자는 대학 강단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면서, "지금이라도 제대로 된 진상조사를 실시하고 피해자 신분을 노출해서 피해자에게 2차 3차 고통을 준 관련자를 징계하라"고 요구했다.

ⓒ 뉴스파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Share on Google+ 구글+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다음블로그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