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고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다음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천 남동구의회 올 4월 추경심사 불투명...구민 피해 우려
기사입력  2018/04/08 [17:32] 최종편집    이우창 기자

 

▲ 인천 남동구의회 올 4월 추경심사 불투명...구민 피해 우려     © 뉴스파고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거운동이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인천 남동구의회가 올 4월 추경심사에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있어, 불투명한 추경안으로 인한 불똥이 구민에게 튈 우려가 있다는 지적을 낳고 있다.

 

6·13 지방선거가 본격 시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도 남동구민을 위한 4월 추경이 꼭 필요하다. 그러나 의정활동보다 의원들은 자신의 선거가 더 중요한지 불투명한 임시회 소집 예산통과와 조례 심사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혹자는 의회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집행부 추경안을 받지 않을 것이라는 말을 전했다.

    

현 구청장 임기는 6월30일까지다. 만일 4월 추경이 거부되면 9월에야 새 의회 상임위가 구성되고, 이렇게 되면 아무런 관련이 없는 다음 구청장이 실제 심의를 받게 되고, 그로 인해 올 남동구 사업은 대부분 내년 사업으로 이월되면서 그 피해는 남동구민들이 떠안게 될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와 같은 우려감 때문인지 현역 의원들을 향한 추겨안 심사를 요구하는 구민 요구가 점점 커지고 있는 실정이다. 적어도 공·사 구분은 하면서 마지막까지 의정활동을 펼쳐 달라는 지적이다. 남동구의회는 조례 및 예산수립 등 여러 가지 심의를 해야 한다.

    

만일 심의를 거부해 놓고 구민들에게 표를 달라는 것 자체가 이율배반적 행위로, 심판을 받아야 한다. 그리고 이런 의원들이 남동구에 왜 필요한지 구민들은 잘 판단해 뽑아야 한다는 의견이 표출되고 있다.

    

선거와 주민을 위한 사업은 엄연히 성격이 다르다. 4월 추경이 세워져야만 다음 구청장이 들어와도 조속히 구 사업을 이어가는 행정을 펼칠 수 있다. 심의와 예산통과가 거부되면 다음 구청장은 오는 9월까지 심의를 기다려야 한다. 식물 기초단체가 될까, 우려감이 증폭되고 있다.

    

구 공무원들은 선거와 무관하게 추경은 새워져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공무원들도 구민이기에 현명한 판단으로 공무원 유권자의 마음을 끝까지 움직여야 한다는 것으로, 지금 지방선거에서 현역 의원들은 공무원들을 자극해서 좋은 일은 없다고 표심의 향배로 일침을 가하고 있다.

    

한편 남동구의회 의원들은 주민들이 뽑아준 은혜를 보답하기 위해 이번 4월 추경을 거부하기보다 최선을 다한 후 아름다운 퇴장이 요구되고 있다. 그리고 자신의 선거를 치르는 모습을 본다면 구민들의 신뢰를 더 얻는다는 의견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본지는 추경을 거부한 의원명단을 공개할 방침이다. 열심히 하는 의원과 그렇지 않은 의원을 구민들이 잘 판단하도록 공정성을 가지고 보도할 것이다.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 주길 기대하는 구민 마음을 그대로 전한다.

ⓒ 뉴스파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Share on Google+ 구글+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다음블로그 블로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