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전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다음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산시, 불법 약사 면허대여 행위 등 8개소 13명 적발
기사입력  2018/04/13 [13:38] 최종편집    김창곤 기자
▲ 부산시, 불법 약사 면허대여 행위 등 8개소 13명 적발     © 뉴스파고

 

[뉴스파고=부산/김창곤 기자]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이하 특사경)는 지난 2월부터 3월까지 의약품도매상의 의약품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기획수사를 실시하여 약사법 위반 혐의로 8개소 13명을 적발·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사는 2017년 약사가 아닌 무자격자가 전문의약품을 불법 조제·판매에 대한 수사 이후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 관내 의약품도매상을 대상으로 그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국민건강 보험공단, 세무서 등의 협조를 받아 31개소를 선정하여 수사를 실시하였다.

 

주요 위반내용으로는 약사면허 대여 행위 5명, 도매업무 관리자를 두지 않은 행위 6명, 기타(기록관리 미작성, 의약품 장부 불일치) 2명 등이다.

 

먼저, 약사면허 대여의 경우 지정된 약사는 의약품도매상의 대표자로부터 매월 30∼100만원 정도의 급여를 받기로 계약한 이후, 실제로는 고령 등으로 인해 제대로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고, 도매업무 관리자를 두지 않은 경우 의약품도매상의 대표자는 지정된 관리자에게 월 30만원의 급여만 주고 주 3회만 출근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부산시 특사경 관계자는 “약사 면허대여 행위는 최고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도매업무 관리자를 두지 않은 행위는 최고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게 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간 무자격자가 의약품을 판매한 행위에 대해서는 수시로 수사를 실시하였으나 의약품도매상을 대상으로 약사면허 대여나 관리자를 두지 않은 행위에 대한 수사는 처음”이라며, “의약품이 부실하게 관리되어 시민의 건강을 해치지 않도록 앞으로는 의약품도매상의 불법 행위에 수사의 우선순위를 두고 관심있게 지켜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 뉴스파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Share on Google+ 구글+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다음블로그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