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고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다음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본영, "채용비리 및 금품수수 질문은 작은 그림?" 불리한 질문에 발뺌
기사입력  2018/05/02 [15:19] 최종편집    한광수 기자

[뉴스파고=천안/한광수 기자] 구본영 더불어민주당 천안시장 후보가 기자회견을 했지만, 여전히 금품수수 및 부정채용 지시 등 불리한 질문에 대해서는 답변을 회피하면서 '비겁한 후보'라는 꼬리표를 떼지 못하고 있다.

 

구 후보는 2일 천안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 걸음 더 가까이 '시민의 시장'이 되겠다"고 출마선언문을 낭독했다.

 

출마선언문 낭독 이후 가진 질의 답변시간에 로컬투데이 엄병길 기자가 "무죄를 확신한다면 나중에 유죄가 돼 보궐선거를 하게 될 때 선거비용을 부담할 의지가 있는지 말해 달라"고 하자, 구 후보는 "첫 질문을 참 기가 막히게 한다. 수사진행 중이니까 나중에 결과를 보고 하자"고 답변을 거부했다.

 

또한 본 뉴스파고 기자의 "김병국 전 상임부회장의 폭로기자회견 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면서 금품수수에 대해서만 거론하고 부정채용비리 지시와 관련해서는 누락시켰는데, 그렇다면 부정채용 지시에 대해서는 인정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도 "내용에 중요성이 없으니까 안했을 수도 있고.....나중에 다시 얘기하자"고 답변을 얼버무렸다.

 

이와 함께 충청타임즈 이재경 기자의 "5월 말에 처음 만났는데 어떻게 체육회 상임부회장에 임명할 수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언론에 다 났고, 신문에 여러분이 다 썻지 않았느냐? 본인이 더 잘 아시지 않느냐?"라는 말로 얼버무리며 급히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사회자가 기자회견을 마무리 한 후 구 후보는 "천안시를 누가 잘 끌고 갈 것인지가 문제인 거지 어느 한 실정을 갖고 자꾸 구박하는 것은 문제"라며, "큰 그림에서 천안시장을 뽑아가는 것이 중요한 거지 작은 그림에서...하는 것은 그렇다고 본다."고 '불리한 질문'을 작은 그림으로 몰아갔다.

 

한편 김병국 전 천안시체육회 상임부회장(통합 이전)은 지난 3월 5일 오전 11시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천안시체육회 채용비리와 관련 “구본영 시장으로부터 직원 채용을 직접 지시받았으며, 담당공무원으로부터 해당 인사가 시장의 의사에 따른 것이라는 지시를 전달받은 박모 사무국장이 주관했던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지난 2014년 선거 직전 정치자금 2천만 원을 천안 노동부 근처 모 식당에서 구본영 시장에게 직접 줬고, 그 며칠 후 구 시장 사모님에게도 5백만 원을 줬는데 사모님에게 건넨 5백만 원은 선거가 끝난 이후에 다시 반환받았다.”고 폭로한 바 있다.

 

이후 김병국 전 상임부회장은 별도의 자리에서 "구본영 시장에게 돈 2천만 원을 건넨 시기는 2014년 5월 19일이고, 구 시장의 회계담당인 유모씨를 만났던 것은 6월 15일 이었지만, 돈을 돌려받은 적은 없다."고 밝혔다.

 

돌려줬다고 하는 구 시장의 주장을 곧이 듣더라도 받은 후 돌려주기까지는 27일이 지난 상황이라, 뇌물수수 혐의를 빠져나가기는 힘든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는 부분이다.

 

한편 김병국씨는 구본영 후보가 시장에 당선된 해인 2014년 8월 8일 천안시체육회 상임부회장에 임명됐다. 

ⓒ 뉴스파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Share on Google+ 구글+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다음블로그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대사로 18/05/02 [18:17]
채용비리및 금품수수건은 검찰에서 재수사할것인데 부디 걱정할것이 아니잖것소
들춰봐야 신장대 들고 흔들어대면 코다칠텐데-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구본영,김병국,천안시체육회,금품수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