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다음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서울대 드론교육원, ‘초경량비행장치 무인멀티콥터 조종자 양성 과정’ 도입
기사입력  2018/05/16 [14:13] 최종편집    한광수 기자

 

▲ 남서울대 드론교육원, ‘초경량비행장치 무인멀티콥터 조종자 양성 과정’ 도입     © 뉴스파고

    

남서울대학교(총장 공정자)가 대학 캠퍼스에 드론교육원을 신설해 ‘드론조종사’ 양성에 나섰다.

    

남서울대 드론교육원은 4차산업혁명시대 미래 유망직업인 드론조종사를 전문적으로 양성하기 위해 이론과 실기 교육을 한 곳에서 아우르는 ‘초경량비행장치 무인멀티콥터 조종자 양성 과정’을 도입했다고 16일 밝혔다.

    

남서울대는 평가지도조종자는 물론 비행교육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이·착륙 비행시설, 장거리 수강생을 위한 숙소까지 갖춰 수강생의 자격증 취득을 전폭 지원키로 했다.

    

최근 드론 산업은 빠른 성장에 힘입어 기계적 첨단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공공건설, 항공, 영상, 운송 등 다양한 산업에서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관련법에 따르면 12kg을 초과하는 무인비행장치(드론)을 이용해 방제사업, 항공촬영 등 영리활동을 할 경우 반드시 ‘드론조종사자격증’을 취득해야 한다.

 

 

남서울대 드론교육원은 총면적 약 14,000㎡의 대규모 비행실습 교육장 3개와 GPS가 장착된 최신 실습용 기체(드론) 3대를 보유하고 있어 안전하고 전문적인 교육이 가능하다.

 

 

 

또한 교통안전공단에서 인증한 최상등급 자격을 보유한 실기평가교관 2명의 체계적인 교육과 악천후를 대비한 비행교육 컴퓨터 시뮬레이션 실습실, 장거리 수강생을 위한 숙소까지 갖춰 수강생의 자격증 취득을 전폭 지원한다.

 

 

 

교육과정은 이착륙 및 정지호버링, 직·후진 및 수평비행, 삼각비행, 원주비행, 비상조작, 정상접근 및 측풍접근비행과 시험대비 종합비행 등 총 20시간의 과정으로 이뤄져있다.

 

 

 

현재 남서울대는 직장인과 학생 등 다양한 수강생들의 여건을 고려해 국가자격증 주중반(2주과정)과 주말반(5주과정)을 각각 12명과 8명씩 모집 중에 있으며, 개원을 기념해 등록하는 수강생 전원에게 15% 수강료 할인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남서울대 관계자는 "드론 관련학과를 신설해 항공촬영과 편집, 드론제작, 코딩과정 등 다양한 분야로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뉴스파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Share on Google+ 구글+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다음블로그 블로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